[양산갑]정책 방향-경기회복 대책 제시
[양산갑]정책 방향-경기회복 대책 제시
  • 손인준 기자
  • 승인 2020.04.02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영 후보는 3일 오후 양산시 물금읍에 소재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민주연구원 정책협약식을 갖는다.

앞서 이 후보는 양산발전을 위한 4대 비전과 15대 실천공약으로 구성된 핵심 공약을 발표했다.

이 후보는 “민주당은 정쟁과 반칙이 아닌 인물과 정책을 통해 지속 가능한 혁신경제와 민생 안정과 포용적 안전망 구축, 공정한 경쟁 질서 확립,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실현 등을 핵심가치로 국민이 체감하고 삶을 변화시킬 수 있는 생활 밀착형 정책 개발에 힘쓰고 있다”며 양산 정책 방향을 소개했다.

이 후보가 △4차 산업혁명 ‘강소도시’ 양산 △국가 데이터센터 유치 및 연구 인프라 조성 △ICT 기반 종합체험박물관 건립 추진 △경남테크노파크 양산센터 유치 △스마트·팜 설치와 귀촌자 유입 확대 등을 약속했다. 이 후보는 선거송은 ‘한잔해’와 ‘엄지척!’으로 정했다.

미래통합당 윤영석 후보는 오후 5시 물금에 위치한 선거캠프에서 출정식을 갖고 양산 경제를 살릴 5대 목표, 33대 핵심 실천공약을 발표하고 양산을 부울경 일류도시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윤 후보는 21대 국회 4년간의 5대 목표로 △부울경 최고 첨단경제도시 양산 △명품문화ㆍ교육도시 양산 실현 △양산 부산대부지 개발 완성 △4차산업ㆍ6차산업도시 양산 도약 △양산시 연간 예산 2조원시대 개막을 제시했다.

윤 후보는 “코로나19로 침체된 경기를 회복하기 위해선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특히 물금신도시로의 급격한 인구 유입으로 양산 인구수가 날로 증가하는 만큼 양산 경제 회복을 위해 더욱 적극적이고 구체적인 방안을 강구했다”고 밝혔다.

그는 “양산 규모에 맞는 인프라 확충으로 경제 활성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시민·자영업자·기업이 모두 상생하는 선순환구조를 만들겠다”고 했다.


총선취재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