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변·참여연대, 두산중 경영진 검찰 고발
민변·참여연대, 두산중 경영진 검찰 고발
  • 연합뉴스
  • 승인 2020.04.09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환경단체 대책 촉구
“1조원 수혈받는 두산중공업
석탄발전 정리 전제 지원해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참여연대·민주노총·전국금속노조는 9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두산중공업 경영진이 합리적 근거 없이 두산건설을 지원했다며 배임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또 두산중공업 경영진을 공정거래법(계열회사에 대한 채무보증 금지 및 부당 지원행위) 위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했다.

이들은 “무리한 사업으로 인해 두산건설의 부실 상태가 지속하는 것이 명백함에도 합리적 근거 없이 지원을 결정한 두산중공업과 이사회, 경영진에 책임을 묻고자 한다”고 주장했다.

고발 단체들에 따르면 두산건설은 2009년 일산 ‘두산 위브 더 제니스’ 미분양 사태 후 경영 위기에 빠졌으며 2014년부터 2019년까지 1조7900억원의 누적 당기순손실을 냈다.

2010년 이후 두산그룹은 두산건설에 2조원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했다. 두산중공업은 2013년 현금성 자산의 95%인 9000여억원을 현금·현물로 출자했다.

적자를 못이긴 두산건설은 상장 폐지돼 최근 두산중공업의 자회사로 편입됐다. 이로 인해 두산중공업은 2014년부터 누적 당기순손실이 2조6900억원에 달하게 됐다.

단체들은 기자회견 후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한편 국내외 환경단체들은 이날 두산중공업에 지원하는 국책은행의 긴급 자금이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석탄화력발전에 쓰일 수 있다며 정부와 국책은행에 적절한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사단법인 기후솔루션에 따르면 시에라클럽과 천연자원보호위원회(NRDC), 환경운동연합, 녹색연합, 기후솔루션 등 15개 국내외 환경단체들은 “두산중공업이 석탄화력발전 사업을 정리한다는 전제 아래 금융을 지원받아야 한다”는 내용의 서한을 기획재정부와 산업은행, 수출입은행에 전달했다.

산은과 수은은 지난달 26일 경영 위기를 겪는 두산중공업에 긴급 자금 1조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환경단체들은 “매출의 70∼80%를 석탄화력발전 장비 사업에서 얻은 두산중공업의 경영 위기는 에너지 시장 변화에 적응하지 못한 결과”라며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일시적 위기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 정부가 적절하고 구체적인 구조조정 계획 없이 두산중공업에 긴급 구제를 제공한다면 사양 산업에 국민의 귀중한 세금을 낭비하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며 “한국 기업이 기후 위기와 대기 오염을 악화하는 방향으로 금융 지원을 허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시에라클럽과 천연자원보호위원회는 기후 변화 대응과 에너지 전환을 촉구하는 북미 최대 환경단체다.

연합뉴스



 
두산중공업 배임혐의 고발 및 공정위 신고 민변 민생경제위원회 등이 9일 오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개최한 ‘부실 자회사 두산건설 부당지원 결정한 두산중공업 이사진 등 배임혐의 고발 및 공정위 신고 기자회견’에서 김남근 변호사(왼쪽 첫번째)가 고발취지를 밝히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