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대 극동문제연, ‘북한 관련 허위정보 실태와 대응’ 보고서
경남대 극동문제연, ‘북한 관련 허위정보 실태와 대응’ 보고서
  • 황용인
  • 승인 2020.05.12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소장 이관세)는 북한 관련 허위정보의 확대재생산으로 인한 폐해 방지 등을 위한 대응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발간된 보고서는 북한 관련 허위 정보 확산 현상에 대한 ‘심리적 분석’, ‘사회적 영향과 대응’, ‘안보적 영향과 대응’, ‘언론 및 전문가 역할과 자세’ 등 총 132페이지로 구성돼 있다.

특히 북한 관련 가짜뉴스의 유통 과정과 유형별 사례와 더불어 이와 같은 가짜뉴스가 남북관계, 대북정책, 국가안보에 실제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쳐왔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분석이 담겨있다.

이와 함께 사태의 재발 방지를 위해 정부, 국회(정치권), 언론과 학자·전문가들이 앞으로 가져야 할 바람직한 자세와 역할에 대한 종합적인 견해를 제시하고 있다.

극동문제연구소 이관세 소장은 “이번 보고서가 앞으로 북한 관련 허위정보의 생산, 전파, 증폭을 막는데 기여하고 북한 관련 정보가 반복되는 가짜뉴스의 소재로 더 이상 악용되지 않으면서 정부, 국회, 언론 및 전문가들의 신뢰도를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궁극적으로는 북한 관련 정보가 보다 과학적이고 합리적으로 분석되고 공유되면서 대북정책 추진동력을 강화시키고, 한반도 평화에도 기여하길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황용인기자 yongin@gnnews.co.kr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는 북한 관련 허위정보의 확대재생산으로 인한 폐해 방지 등을 위한 대응 보고서를 발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