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진주 상평산단 재생 특혜시비 원천 차단
[사설]진주 상평산단 재생 특혜시비 원천 차단
  • 경남일보
  • 승인 2020.05.20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 상평일반산업단지 재생사업의 윤곽이 나왔다. 진주시는 그간 논란이 많았던 상평산단 재생사업의 특혜시비가 원천차단 된다. 사업 초기 특혜 논란이 일었던 공업지역의 복합용지 전환과 관련해서는 특혜 시비를 없애기 위해 공모를 실시할 계획이다. 공업지역, 준공업지역, 지원시설용지, 복합용지 등으로 나눠 진행될 용도 변경에 따라 땅값이 크게 바뀔 수 있기 때문이다. 시는 민간의 적극적인 사업 참여를 유도하고 신청인의 형평성과 사업 추진과정에서 민원이 발생하지 않도록 복합용지를 공모하고 실증지구 컨설팅(국토교통부) 지원을 통해 용도지역 변경에 따른 민간의 개발이익 환수여부 및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진주 상평산단 재생사업은 30년이 경과해 노후화된 산단 일원 205만 7627㎡부지에 2025년까지 466억원(국비 233억원)을 투입해 민간자력개발 유도, 도시기반시설과 근로자 편의시설 확충, 신성장동력 확보 등을 위해 추진된다. 향후 5월 환경영향평가 본안 접수, 9월 지방산업단지계획 심의위원회 심의(경남도), 10월 재생사업지구계획 승인, 12월 기반시설 사업 착공 등으로 진행되며 2025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재생사업이 완공되면 상평산단 지구(地區)도 주력산업 고도화지구, 신성장 산업 복합지구, 도시형산업 유치지구 등 3개로 구분돼 지구에 맞는 업종들을 향후 각각 유치할 계획이다. 시는 재생사업이 완료되면 1358억원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550명의 고용창출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상평공단의 가장 큰 애로 사항 중 기반시설로는 3개의 소공원과 4개의 주차장에 총 주차면수는 576대다.

상평공단은 단지 내 도로가 협소하고 공원, 주차장 등 기반시설이 노후되고 부족하며 물류비용 증가 및 생산성 감소 등으로 경쟁력이 크게 약화로 상평공단은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상평일반산업단지 재생사업이 완공되면 지역경제의 50%를 차지하기 때문에 ‘제2의 부흥기’가 마련될 수 있다. 시는 현재 상평공단은 모든 업종이 들어가 있지만 앞으로 기존 업체 이외에 화학물, 화학제품 및 악취발생 업종, 특정 유해물질 배출 예상 업종 등 신규입주 제한과 공해유발 예상 사업체의 증축 제한은 옳은 방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