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중년 인생이모작 지원 조례 만들자
신중년 인생이모작 지원 조례 만들자
  • 김순철
  • 승인 2020.05.27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조례 제정 토론회
송순호 의원 의견 수렴 나서
퇴직인력 사업 법 근거 마련
경남도의회(의장 김지수)는 27일 오후 대회의실에서 ‘경남도 신중년 인생이모작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는 경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송순호 의원이 100세 시대, 지금의 우리 사회를 만든 주역이지만 체계적인 노후 대비를 하지 못해 남은 인생에 대한 걱정으로 살아가고 있는 소위 ‘낀세대’라 불리는 50대, 60대의 중년층을 지원하기 위한 조례안 발의에 앞서 관련단체, 전문가, 언론, 도민, 집행부서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 오랫동안 계속된 경기침체와 베이비붐 세대의 대량 은퇴로 퇴직인력이 급증하고 있으며, 특히 경남의 경우 조선, 자동차 등 주력산업이 산업구조 조정에 들어가 심각한 고용위기에 직면해 있다.

송순호 의원이 발의 예정인 ‘신중년 인생이모작 지원에 관한 조례안’은 경남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신중년 퇴직인력 사업의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도지사가 향후 불안정한 경제상황에서 체계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취업 등 일자리사업과 교육, 사회공헌활동 등을 추진하도록 하고 있다.

또한 기존의 운영 중인 경남인생이모작지원센터(2019.3. 설립)의 근거를 좀 더 명확히 하고, 전문가들로 구성된 ‘신중년 인생이모작 지원 위원회’도 구성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토론회 좌장은 노동·고용 전문가인 창원대 심상완 사회학과 교수가 맡았으며, 이성수 서울50플러스재단 보람사업단장의 ‘서울시50플러스지원 사업 사례’를 발표에 이어, 김지수 경남인생이모작지원센터 팀장의 ‘경남인생이모작지원사업 1년 운영성과’ 발표 순으로 진행됐다.

이어 토론회 주최자인 송순호 의원 조례안 발의 취지 설명에서 “신중년층에 대한 일자리 창출 조례가 없어 지원이 적은 만큼 개별 계층의 조례 제정을 계기로 도뿐만 아니라 시·군에서도 관심을 가지고 지속적인 사업 추진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순호 의원은 이번 조례 제정 토론회에서 제기된 의견들을 수렴하여 6월 중에 조례안을 발의하고, 7월 중 제정할 계획이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경상남도 신중년 인생이모작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토론회’가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