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서 천연기념물 점박이물범 사체 발견
통영서 천연기념물 점박이물범 사체 발견
  • 배창일
  • 승인 2020.06.04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연기념물 제331호인 점박이물범 사체가 통영에서 발견됐다.

통영해양경찰서는 4일 오전 6시4분께 통영시 산양면 삼덕항에서 점박이물범의 사체를 마을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고 밝혔다.

점박이물범 사체는 문화재청 국립문화연구소에 인계됐다. 사체는 표본으로 만들어 연구·전시·교육자료로 활용 예정이다.

통영해역에서 고래나 상괭이의 사체가 발견되는 일은 종종 있었지만 점박이물범의 경우 서해 백령도에 서식하고 있기때문에 드문 사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광노 통영파출소장은 “점박이물범이 사체로 발견돼 안타깝다”며 “해양환경 보호와 천연기념물, 멸종위기 종들의 서식지 유지를 위해 깨끗한 바다 만들기에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점박이물범은 몸길이 1.4~1.7m, 몸무게 80~120㎏의 식육목 물범과의 포유류로 전 세계에 약 300만 마리가 서식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1982년 천연기념물로 지정해 보호하고 있으며 백령도에 100~300마리가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배창일기자 bci74@gnnews.co.kr

 
4일 오전 통영시 산양면 삼덕항에서 발견된 점박이물범 사체. 사진 제공=통영해양경찰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