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銀, ‘모바일 의료관광 플랫폼’ 구축 협약
부산銀, ‘모바일 의료관광 플랫폼’ 구축 협약
  • 황용인
  • 승인 2020.06.18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NK부산은행은 부산시 서구청 대회의실에서 부산 서구청, 부산대학교병원, 동아대학교병원, 고신대학교복음병원, 삼육부산병원, 결제중개업체 ㈜케이에스넷, ㈜모두모아 등 7개 기관과 ‘지역상생형 모바일 의료관광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부산은행의 금융 노하우와 부산 서구의 의료관광특구사업을 블록체인 기술로 결합해 지역 상공인과 상호 상생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고 의료관광 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부산 서구가 추진하고 있는 ‘지역상생형 모바일 의료관광 플랫폼’은 해외 의료관광객과 서구 내 참여 의료기관을 직접 연결해주는 스마트폰 기반의 모바일 플랫폼으로 플랫폼 앱 내에 숫자 제한 없이 의료기관, 숙박업소, 관광지, 음식점 등 소상공인 업소를 개별 앱처럼 제작해 탑재할 수 있도록 구축할 예정이다.

부산은행은 해외 의료관광객이 플랫폼 내 의료기관 앱을 통해 의료비를 결제한 후 받는 캐시백을 디지털바우처로 지급해 서구 내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 참여 의료기관 인근 영업점 직원이 해외 의료관광객을 직접 찾아가 태블릿 뱅킹을 활용해 환전, 계좌개설 등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은 “부산은행은 부산 서구가 국내 최고의 의료관광특구지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며 “또한 현재 추진 중인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바우처를 통해 지역 상공인과 상생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고, 지역 의료관광 사업을 활성화하는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은행은 지난해 7월 부산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사업자로 선정되어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신뢰기반의 ‘디지털바우처 발행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황용인기자 yongin@gnnews.co.kr

 
BNK부산은행은 17일 부산시 서구청 대회의실에서 부산 서구청, 부산대학교병원, 동아대학교병원, 고신대학교복음병원, 삼육부산병원, 결제중개업체 ㈜케이에스넷, ㈜모두모아 등 7개 기관과 ‘지역상생형 모바일 의료관광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