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시장 외지 노점상 자리 재배정 요구 시위
고성시장 외지 노점상 자리 재배정 요구 시위
  • 김철수
  • 승인 2020.07.01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성시장 노점상 실명제 피해 노점상인회(위원장 여·안경숙) 20여명은 1일 오전 고성군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갖고 노점상 자리 재배정을 요구하고 있다.

고성시장 수협에서 한솔메르빌 구간에서 장날에만 영업하는 노점 상인들이다. 이들은 지난달 11일 첫 집회를 가진 후 17일, 18일, 19일에 이어 이날 고성군이 노점상 자리배정 문제 등의 피해를 외면하고 있다며 적극적으로 나서서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또 ‘노점상인 자리배정 외면하는 군 관계자는 대책을 마련하라’는 글귀가 새겨진 현수막을 내걸고, 고성군이 고성시장 실명제를 추진하는 바람에 자신들이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며 재배치를 촉구했다.

특이 외지 노점상인 중 야채상을 운영해 오던 박모(59) 씨가 이날 군청 정문에서 삭발을 하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들은 “고성군이 지난 3월 26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성군 거주자를 제외한 외지 노점상인을 오지 못하게 한 후 노점상을 실명제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검증되지 않고 대표성도 없이 급조된 집행부에 자리배정권한을 부여했다”면서 재배정을 요구하고 있다.

김철수기자 chul@gnnews.co.kr
고성시장 외지 노점상인들이 자리 재배정 요구하며 삭발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