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강댐 물, 부산 공급 안해”
“남강댐 물, 부산 공급 안해”
  • 김응삼
  • 승인 2020.07.08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수원 다변화로 부산 물 해결
정부 연말까지 대책 마련 예정
정부가 창원·김해와 부산·울산, 대구시 물 문제 해결을 위해 늦어도 연말까지는 대책을 마련해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를 위해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등과 긴밀한 협의가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8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중·동부경남과 부산·울산·대구 등 영남권 물 문제 해결을 위해 빠르면 8월이나 늦어도 연말까지는 낙동강 물 문제 대책을 발표하기 위해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중·동부경남과 부산지역 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낙동강 2급수 공급을 위한 △강변여과수 △기수담수화 △하천표류 등 동원 가능한 모든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남강댐과 합천댐 물 부산공급을 놓고도 신중히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물 문제로 지역갈등이 유발될 수 있다는 점에서 신중을 기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남강댐 물을 부산에 공급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남강댐 물 부산공급이 어려울 경우, 취수원 다변화를 꾀하고 있어 합천댐 물을 부산에 공급할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2018 제3차 부산 먹는 물 정책토론회’에서 공개된 ‘취수원 다변화를 위한 수자원 확보방안 조사 연구’에 따르면 부산시 식수원 해결을 위한 방안 중 하나로 길이 49.2㎞의 도수관로(터널)를 뚫어 진주 남강댐과 합천 합천댐을 연결한 뒤, 두 댐의 물을 하루 86만4000t씩 부산에 식수로 공급하는 방안도 검토했었다.

이에 앞서 정부는 지난 1994년 12월 합천 황강하류에서 하루 100만t의 물을 취수해 부산시에 50만t을 공급하는 ‘합천댐 광역상수도사업 계획’을 발표했으나 지역주민들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쳐 백지화됐다.

정부는 울산 물 문제는 청도 운문댐에서 물을 공급하는 방안을 최우선으로 두고 고려중이다.

김응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