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없는 창원교도소 이전은 어불성설”
“소통없는 창원교도소 이전은 어불성설”
  • 이은수
  • 승인 2020.07.22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전마을 주민들, 반대 집회

속보=창원교도소 이전지 내서읍 평성마을 주민들이 22일 오후 창원시청에서 교도소 이전 반대 집회를 가졌다.

평성과 안성, 안곡 마을 주민들로 이뤄진 창원교도소이전반대안평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 위원장 박희상) 소속 주민 60명은 이날 2대의 관광버스를 타고 창원시청에 와서 시장 면담을 요구하며 시청 앞에서 1시간 30분가량 집회를 가졌다.

이날 대책위는 창원교도소 이전 계획 도시 심의위원회 중단과 그린벨트해제를 주장했다.

대책위는 “지역 주민들은 법무부가 창원교도소 이전 계획 사업이 있는지도 몰랐다”며 “이 사업이 전액 국비 사업으로 법무부 소관이긴 하지만 시에서 사태 해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린벨트 일부 해제, 도시계획 변경안 행정절차를 밟지 않으면 법무부가 교도소 이전 신축 (계획)사업을 할 수가 없는 상황에서 이전지인 안성, 평성, 안곡 마을에 대한 지역발전 방안이 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지역 발전을 저해하는 가장 혐오스런 시설이 들어오는 상황에서 주민과 소통 창구 하나없이 추진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아가 “지역 166만743㎡(51만997평)이 그린벨트에 묶여 개인의 재산권 및 지역 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만큼 박완수 국회의원이 발의한 창원시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 조치법 일부 개정 법률안에 창원시가 공동 대응하고 창원시 특별조치법 일부 개정 법률안에 TF팀을 구성해 줄 것”을 요구했다.

박희상 창원교도소이전반대대책위원장은 “창원시에서 창원교도소 이전 계획과 관련한 명확한 부서를 만들고 주민과의 의사 소통이 원활하게 해서 창원시와 투쟁하는 것 보다는 창원시와 지역 주민이 함께 발전하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교도소이전 반대대책위는 이날 오전 창원교도소 앞에서 집회를 갖고 ‘법무부 장관께 드리는 글’을 통해 “회성동에 위치한 창원교도소를 보면 알수 있듯이 교도소로 인해 지역 발전은 물론 그린벨트에 묶여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인데 또 다시 창원교도소가 평성으로 이전되면 앞으로 100년이 뒷걸음 칠 것”이라며 “법무부의 일방통행식 추진은 지역 주민을 우롱하는 것이며, 교도소 이전지와 함께 안성 평성 지역의 발전방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22일 오후 박병제 창원교도소이전반대 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시청 앞에서 삭발식을 하고 있다.
22일 오후 창원시청 입구에 창원교도소 이전반대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창원 내서읍 안성, 평성, 안곡 마을 주민들 창원교도소 이전 반대 창원시청 앞 집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