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노조, 항공산업 위기는 딴나라 얘기?
KAI노조, 항공산업 위기는 딴나라 얘기?
  • 문병기
  • 승인 2020.07.30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주거안정자금 인상·부양가족 의료비 지원 등 요구
업계·시민들 "다죽게 생겼는 데…귀족노조냐" 비난 봇물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사천지역 항공산업이 최대 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노동조합이 2020년 임단협에서 현실과 동떨어진 무리한 요구로 파업에 돌입해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KAI 협력업체와 항공부품제조업 대부분이 일감 부족으로 아예 문을 닫거나 근로자들이 직장을 잃고 실업자로 전락하는 현실에서, 뼈를 깎는 심정으로 고통분담과 위기 극복에 앞장서야 할 노조가, 오히려 ‘배부른 귀족 노조’의 길을 답습하고 있다는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KAI노동조합은 올해 임단협 요구안으로 기본급 인상은 조건부 동결했으나, 제도 개선과 후생·복지 부분에 대해 현실을 무시한 협상안을 제시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제도개선에 있어 2019년 이후 입사자 연차제도 복원, 임금피크제 폐지(만58세 기준 급여 유지), 정년 연장(계속 고용유지)추진을 요구했다.

또한 후생·복지의 경우 주거안정자금 6000만 원에서 1억원 인상과 이자 지원, 우리사주 매입 자금 연간 100만 원 지원, 부양가족 의료비 본인 100%, 배우자 및 부양가족(동일 질병당 500, 300만 원 한도)100% 지원, 출산축하금(산후조리원비)100만 원 지원, 자녀 초·중·고 입학 및 졸업시 각 50만 원 지원, 리조트 회원권 추가 구입 및 신규 리조트 확보, 수도권(서울, 대전) 주말 버스, 식대 단가 20% 인상을 요구했다.

임단협 기간동안 노조 측은 출·퇴근 시간과 점심시간을 이용해 노조 집행부가 정문 앞 파업투쟁에 들어갔으며 이 과정에서 확성기 소음으로 인근 아파트 주민들과 마찰을 빚는가 하면 최근에는 사장실 복도 점거 농성 등 투쟁 강도를 점점 높이고 있다.

이 같은 KAI노동조합의 요구안과 파업 투쟁에 대해 KAI 내부는 물론 항공업계와 지역민들의 우려와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

보잉737맥스의 잇따른 추락사고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수주 물량이 없어 항공부품업체가 문을 닫거나 단축조업을 하는 등 항공 산업이 생사의 갈림길에 접어든 상황에서 파업이란 선택이 과연 옳으냐는 것이다.

항공부품업체 A대표는 “예기치 못한 상황들이 겹치다보니 영세 업체들의 경우 물량이 없어 더 이상 버틸 여력도 없고 직원들도 다 실업자 신세가 되고 있다”면서 “이런 위기상황을 인지하지 못하고 자신들의 잇속이나 챙기려고 각종 지원금을 요구하고 들어주지 않는다고 파업 수순을 밟는다는 것은 도저히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고 분개했다.

시민 김 모 씨도“항공 산업을 살리기 위해 경남도와 사천시, 도의회, 시의회는 물론 경남도민들이 나서 대책을 호소하고, 정부는 국민 혈세로 각종 지원책을 내놓으며 위기극복에 안간힘을 쓰고 있는데, 정작 당사자인 KAI노조가 이럴 수가 있느냐”면서 “임단협 요구안을 안 들어주면 파업하겠다고 협박할 게 아니라, 모든 것을 회사에 위임하고 노조는 뼈를 깎는 마음으로 고통분담과 정상화에 적극 나서겠다는 결의를 보여주는 게 도리”라고 비판했다.

한편 KAI노조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연락을 취했으나 “대내외 여건을 고려해 볼 때 이번 임단협과 관련해 기사화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문병기기자 bkm@gnnews.co.kr

 
KAI노조가 올해 임단협을 두고 파업의 강도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종일 확성기를 틀어 놓자 인근 아파트 주민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은 에르가아프트에 걸려 있는 플래카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