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신라젠 주권매매 정상화 해야”
“정부, 신라젠 주권매매 정상화 해야”
  • 김영훈
  • 승인 2020.08.02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라젠행동주의주주모임 회견
경남지역 신라젠 개인투자자를 비롯한 전국 소액주주들이 신라젠 주권매매 정상화를 촉구했다.

신라젠행동주의주주모임은 지난달 31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와 여권은 즉시 한국거래소에 거래정지 해제와 피해보상을 지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렇지 않으면 길거리로 나가 정부와 여당, 정치권을 성토할 수 밖에 없음을 분명하게 밝히는 바이고 죽음도 불사하고 재산권을 지키키 위해 분연히 투쟁 할 것을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들은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의 신라젠 관련 수사결과 발표에 따르면 신라젠 주권 거래정지 사유 발생행위 내용 및 시점은 2013년부터 2016년 3월 상장 전 일어난 혐의이고 확정된 사실이 없음을 분명하게 밝히는 바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거래소의 상장심사 규정에는 상장 전 직전 3개년도의 자금상황, 영업실적, 외부 회계법인 감사보고서 채택 등을 파악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이러한 적법 한 심사 절차를 거쳐 한국거래소 자의로 동사의 주식상장 실질 심사를 진행·승인·허가 하였음에도 한국거래소는 피해가 확정되고 특정된 투자자 보호를 외면하고 미래의잠재적인 투자자 보호라는 명목으로 주권매매 정지 결정을 내린 것은 한국거래소 자신들의 책임을 투자자 개인에게 전가하는 탈법적 행위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총선 전 정치권과 검찰은 신라젠을 정치도구화 해 자신들의 이익을 추구했다”며 “이로 인한 피해는 결국 개인투자자의 몫으로 고스란히 남았기에 정부와 여당, 그외 종속된 모든 사람들은 신라젠 개인투자자에게 사죄와 피해보상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훈기자 hoon@gnnews.co.kr



 
지난달 31일 신라젠행동주의주주모임이 청와대 앞에서 신라젠 주권매매 정상화를 주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