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군의회, 황강 취수원 선정 중단 촉구 결의
거창군의회, 황강 취수원 선정 중단 촉구 결의
  • 이용구
  • 승인 2020.08.06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창군의 감시강화와 개발행위 제한 우려 등 피해” 규탄

정부의 합천 황강 물 부산시 등 공급 방안 계획이 알려지면서 합천군민이 강력히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황강 본류지역인 거창군민도 황강 취수원 선정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거창군의회는 5일 거창군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강 발원지인 거창군을 배제한 일방적 절차를 규탄하는 황강 취수원 선정 중단 촉구 결의문을 발표했다.

거창군의회는 결의문을 통해 “정부(환경부)와 경상남도가 황강을 취수원으로 선정해 동부경남과 부산지역 등에 공급하는 방안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거창군의 이해와 군민의 입장을 수렴하지 않고 철저히 배제했다”고 규탄했다.

이어 “정부와 경상남도는 황강 취수원 선정의 직·간접적 이해당사자인 거창군의 입장과 지역 주민들의 상대적 박탈감은 고려하지 않은 채 동부경남과 부산 시민들의 깨끗하고 안전한 물을 마실 권리와 정부의 공급의무만을 강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황강은 낙동강수계 지류로서 거창군 북상면 남덕유산과 고제면 삼도봉에서 발원해 거창읍을 거쳐 합천댐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황강의 본류와 지류 유역은 분지와 평야의 발달로 거창군의 주요 농경지를 이루어 합천댐의 유역면적 929㎢중 거창군이 86%를 차지하고 있는 실정이다”고 거창군이 황강의 발원지임을 강조했다.

또 “정부와 경상남도가 추진하고 있는 황강 취수원 선정은 의견수렴 과정에서 절차적 정당성을 상실하였을 뿐만 아니라 황강 취수원 수계 상류지역에 위치하고 있는 거창군에 대한 감시강화와 개발행위 제한 우려 등 피해를 볼 것이 명약관화하기 때문에 지역 균형발전의 측면에서도 타당하지 못한 것이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거창군의회는 군민의 대표로서 거창군과 협의하지 않은 황강 취수원 선정 논의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황강 취수원 선정의 직·간접 이해당사자인 거창군을 배제한 채 진행한 정부와 경상남도의 어떠한 논의와 결정도 절대 받아들일 수 없음을 천명하고, 정부와 경상남도는 낙동강유역 통합 물관리계획 추진 철회와 지역 간 갈등을 유발하는 황강 취수원 선정 논의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용구기자
거창군의회가 황강 취수원 선정 중단 촉구 결의문 발표와 함께 철회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