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 고병원성 AI 발생 가능성 높아”
“올 겨울 고병원성 AI 발생 가능성 높아”
  • 김영훈
  • 승인 2020.08.10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전년보다 2.9배 증가
국내 유입 가능성도 높아져
농식품부, 선제 대응키로
정부가 해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건수가 전년보다 약 3배 증가하면서 국내 유입 가능성이 커져 선제적 방역관리에 나선다.

10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올해(지난 6일 기준) 전 세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건수가 전년 대비 2.9배 증가했다. 유럽은 33배, 중국·대만·베트남 등 주변국은 2배 증가했다.

특히 2014년 이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한 번도 발생하지 않았던 호주 내 가금 농가에서 지난달 31일 발병이 확인됐고 지난 4일 러시아 내 소규모 농가에서도 나타나는 등 세계 곳곳으로 질병이 확산하는 추세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발생하지 않았던 저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9N2형)가 상시 예찰·검사 과정 중 6월부터 전통시장 내 가금판매소와 이곳에 가금을 공급한 농가를 중심으로 꾸준히 나오며 지난 5일까지 모두 23건이 보고됐다.

겨울에는 철새가 이동하면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국내에 유입될 가능성이 커지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철새도래지 축산차량 출입통제구간을 지난 겨울철보다 확대 설정하고 오는 9월부터 조기 운영할 계획이다.

현재 저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전파 차단을 위해 검출 시설 통제·소독, 가축 거래상인 계류장에 대한 검사·점검 등 방역 조치를 추진하고 있다. 현 방역체계에 미흡한 점이 없는지를 조사해 미비점을 신속히 보완하기로 했다.

지방자치단체, 생산자단체 등과도 협력해 사전 대비태세를 구축하고 효율적 방역을 위한 제도 개선과 현장 방역 지원 등을 추진한다.

농식품부는 올겨울 조류인플루엔자의 국내 유입 가능성이 큰 만큼 전국 가금농가와 축산시설에서는 비상한 경각심을 가지고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가금농가는 농가 내로 조류인플루엔자가 유입되지 않도록 전실·그물망·울타리 등 방역시설에 문제가 없도록 사전 점검하고 출입통제와 소독 등 방역수칙을 빠짐없이 이행해 줄 것을 강조했다.

김영훈기자 hoo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