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장미’ 큰 피해 없이 소멸
태풍 ‘장미’ 큰 피해 없이 소멸
  • 백지영
  • 승인 2020.08.10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국내에 처음으로 상륙한 제5호 태풍 ‘장미’가 경남지역에 큰 피해를 내지 않고 지나갔다.

10일 부산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장미’는 이날 오전 2시 50분께 통영 남동쪽 거제도 남단에 상륙한 뒤 오후 5시께 울산 서북서쪽 인근 육상에서 저기압화면서 동해상으로 빠져나갔다.

도내에는 이날 시간당 최대 13.7㎜의 비와 함께 순간 최대 풍속 26.2㎧에 이르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었지만 관련 피해는 접수되지 않았다.

경남지역은 이날 오후 6시까지 합천(가야산) 129㎜, 산청(시천) 127㎜, 하동 109.5㎜, 진주(대곡) 107.5㎜, 의령(신포) 105㎜ 등 서부경남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렸다.

집중 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하동 화개장터를 비롯해 경남 전역에서는 주민들이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대비하느라 여념이 없었다.

지난 8일 침수 피해를 입은 진주시 내동면 양옥마을 한 주민은 “동네 사람들이 태풍에 대비해 비닐, 천막 등을 치느라 오전 내내 분주했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경남 전역에 이날 오후 4시 55분을 기해 태풍주의보를 해제하고 11일 오전 11시를 기해 폭염주의보를 발효한다.

태풍이 지나가면서 경남지역은 높은 기온과 습도로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

11일 도내 아침 최저기온은 23~26도, 낮 최고기온은 29~32도를 기록하겠다. 기상청은 당분간 낮 최고기온이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겠다고 내다봤다.

백지영기자 bjy@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