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손잡이 날
왼손잡이 날
  • 경남일보
  • 승인 2020.08.12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기 논설위원

스페인의 고대 유적지에서 발굴된 50만 년 전 고대 인류의 앞니 자국을 분석한 흥미로운 결과가 있다. 네안데르탈인으로 추정되는 인류가 사냥한 고기의 가죽을 벗길 때 고기는 앞니로 물고, 왼손은 고기 가죽을 붙잡은 다음 오른손으로 돌칼을 쓴 흔적을 발견했다는 것이다. 이 분석을 토대로 당시 인류의 93.1%가 오른손잡이란다.

▶오늘날 자연적으로 발생한 왼손잡이 비율은 대략 10% 전후다. 2013년 한국갤럽의 조사를 보면 우리나라의 4%가 왼손잡이, 1%는 양손잡이, 나머지 95%는 오른손잡이로 나타났다. 50만 년 전이나 지금이나 별반 차이가 없다. 오른손잡이가 많은 이유가 궁금하지만 명확한 것은 없다.

▶많이 나아졌다고는 하나 ‘왼손의 불편함’은 일상 속 곳곳에 남아 있다. 자동차 기어, 컴퓨터 마우스, 가위, 카메라 같은 도구 사용의 불편함이다. 더 불편한 것은 잘못된 편견과 인식이다. 그러나 성공한 사람이나 천재 같이 뛰어난 사람들 중에는 왼손잡이 비율이 훨씬 높다. 빌 게이츠, 오바마, 베토벤, 뉴턴, 나폴레옹 등 헤아릴 수 없다.

▶오늘(13일)은 세계 왼손잡이의 날이다. 생소한 날이다. 왼손잡이의 고충을 알리고 인권을 높이며 왼손잡이에 대한 인식을 변화하기 위해 1976년 정해진 날이다. 소수자의 편견에 맞선 평등선언이라 할 수 있다. 남들과 같지 않다는 것은 틀린 게 아니라 다른 것이다. 좌든 우든 모두가 함께하는 평등한 세상을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