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평균 아파트가격 10억 돌파”
“서울 평균 아파트가격 10억 돌파”
  • 연합뉴스
  • 승인 2020.08.12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구 평균가는 20억원 넘어



서울 아파트의 평균 가격이 10억원을 돌파했다는 민간 조사업체의 분석이 나왔다.

부동산114는 지난달 말 기준 서울 아파트의 평균 가격이 10억509만원을 기록해 처음으로 10억원을 넘겼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달 실제로 이뤄진 매매와 회원 중개업소를 통해 받은 적정 시세, 그리고 자체 조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산정한 것이다.

2013년 5억1753만원이었던 서울 아파트의 평균 가격은 매년 오르면서 7년 만에 2배 수준이 됐다.

구별로 보면 강남구(20억1776만원)가 유일하게 20억원을 넘기며 서울에서 가장 비싼 지역으로 나타났다.

이어 서초구(19억5434만원)와 송파구(14억7738만원)가 서울에서 2번째, 3번째로 가격이 높았다.

부동산114는 서울 평균 아파트값이 10억원을 돌파한 데 대해 “강남권 3구와 마포·용산·성동·광진구 등이 가세한 영향”이라며 “20억원을 돌파한 강남구와 돌파를 앞둔 서초구는 최근 2∼3년 사이 재건축을 통해 구축아파트가 새 아파트로 탈바꿈하면서 서울 전체의 시세를 이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