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지사 “침수피해 재발방지 대책 수립하라”
김 지사 “침수피해 재발방지 대책 수립하라”
  • 정만석 정규균
  • 승인 2020.08.13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 합천 이어 창녕 방문
“제방관리 지방정부 역할 높여야”

 

김경수 지사가 낙동강 본류 제방 유실로 침수피해를 입은 창녕군을 방문해 복구과정을 점검했다.


김 지사는 13일 이방면 장천리 합천창녕보 좌안 상류 250m 지점 제방 붕괴 현장을 찾아 붕괴 당시 상황을 보고받았다.

창녕군은 지난 9일 집중호우 당시 제방 붕괴로 인해 50ha의 농경지와 8동의 주택이 침수됐으며 주민 156명이 일시적으로 대피했다.

40m 가량 유실됐던 제방은 사고 당일 오후 8시께 응급복구를 마쳤다.

한정우 창녕군수는 “9일 오전 4시경 둑이 붕괴되면서 농경지와 주택이 침수되기 시작해 긴급히 77세대 156명의 주민을 인근 초등학교 2곳에 대피시켰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평소 30㎜ 정도의 비에도 물이 넘치는 경우가 많다는 설명에 김 지사는 “평소 제방 관리가 조금 미흡했던 측면이 있었던 것 같다”며 “그 원인을 찾으면서 비가 와도 이런 일이 이제 다시 생기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변했다.

이방면 양정마을로 이동해 수해복구활동 중인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한 김 지사는 경로당에 모여 있는 어르신들에게 “앞으로 걱정없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면서 “이제부터 또 더위가 다가오는데 건강에 유념하시라”고 말했다.

이어 빗물이 빠져나간 이방농협공판장 인근 배수로를 점검한 뒤 “관리주체가 나뉘어져 있는 상황인데 제방 관리 부분은 현장에 있는 지방정부의 역할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하동과 합천에 이어 이날 창녕까지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주요 침수피해현장을 모두 찾아 신속한 사고 원인 규명과 재발방지대책 수립을 지시했다.

정만석·정규균기자

김경수 지사가 13일 창녕군 낙동강 본류 제방유실현장을 찾아 한정우 창녕군수와 함께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제공=경남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