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문제관리센터 축소 추진에 반발
도박문제관리센터 축소 추진에 반발
  • 이은수
  • 승인 2020.09.17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지협 대국민 성명 발표
코로나 시대 비대면 확산으로 인해 도박중독 문제가 더욱 심각한 가운데 예방 및 치유 역할을 전담하는 도박문제관리센터의 축소가 추진돼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

도박문제 예방치유 서비스를 제공해온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위탁지역센터 협의회(이하 한지협)는 17일 도박문제 폐해 최소화 정책을 촉구하는 성명문을 발표했다.

주요 내용은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이하 사감위)가 법 정신을 무시한 채 지난 10여년간 도박문제 예방·치유서비스를 제공해 온 공공서비스 플랫폼 위탁지역센터를 폐쇄·축소하려는 졸속시행을 지탄하고 나섰다.

같은 날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도 보도자료를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합법 산업보다 블랙마켓이 성행하는 시기에 사업자가 출연하는 부담금 감소를 이유로 유일한 예방·치유 전문기관인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의 지역센터 감축으로 역량을 줄이는 것은 골든타임에 의료진(전문상담사)을 빼는 것과 같은 위험한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박근우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센터장은 “도박문제 대처의 최전선인 지역센터를 폐쇄 축소하는 것은 도박문제에 대한 예방과 치유서비스 전달체계의 안전망을 훼손하는 무책임한 조치라”며 “이제라도 국민들이 도박문제에서 보호받을 수 있도록 국가의 책임성 있는 정책 수립을 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앞으로 한지협은 현재의 엄중한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대국민 의견 개진 활동, 국회, 시민단체, 지역주민과 연대해가면서 도박중독 예방 및 치유정책의 공공성 확보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성명문에는 2010년 개소한 부산울산센터(부산), 경남센터(창원)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