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길 교수의 경제이야기]독일 노벨상의 산실 막스 플랑크 연구소
[김흥길 교수의 경제이야기]독일 노벨상의 산실 막스 플랑크 연구소
  • 경남일보
  • 승인 2020.09.27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에는 과학 연구소들이 무척 많은 편이다. 그 가운데 4대 연구소라 불리는 막스 플랑크 연구소, 헬름홀츠 연구소, 라이프니츠 연구소, 프라운호퍼 연구소는 세계적으로 권위가 대단한 연구기관들인데, 이들은 사실 단일 연구소가 아니라 연구 연합회들이다. 대표적으로 막스 플랑크 연구협회에만 83개의 막스 플랑크 연구소가 있다. 이 83개의 막스 플랑크 연구소에서는 천문학, 뇌과학, 화학, 진화생물학과 같은 자연과학뿐만 아니라 생명과학, 법률 및 역사, 미술사나 인류학과 같은 인문학, 사회과학 분야의 기초학문들도 연구한다. 특히 혁신적이거나 자금과 연구기간이 많이 소요되는 연구 분야를 중점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대부분 독일의 여러 도시들에 소재하고 있으나 이탈리아, 미국, 룩셈부르크, 네덜란드 등의 국가에도 연구소가 한두 군데 설립돼 있다.

막스 플랑크 협회(Max-Planck-Gesellschaft-MPG)는 독일의 과학 진흥을 목적으로, 1911년 설립된 독일의 비정부 비영리 과학연구기관으로, 원래명칭은 카이저 빌헬름 학회(Kaiser-Wilhelm-Gesellschaft)였다. 그러나 제2차 세계대전으로 학회는 제대로 기능하지 못했다가, 1948년 2월 26일, 카이저빌헬름학회 소속의 29개 연구소 중심으로 막스플랑크협회가 조직되었다. 카이저 빌헬름 학회는 기존의 여러 학회(연구소)들을 총칭하는 우산조직이었고, 1918년에 물리학자로 노벨상을 수상한 바 있는 카이저 빌헬름 학회의 전 회장이었던 막스 플랑크의 이름으로 1948년에 개명하였다. 막스 플랑크 협회는 독일 내 여러 연구소를 관리 및 경영하는 독일의 독립 비영리 연구 기관의 연합회로서 연방 정부와 주 정부로부터 자금 지원을 받아 운영해 오고 있다. 정식 명칭은 막스 플랑크 과학 진흥 협회(독일어: Max-Planck-Gesellschaft zur Forderung der Wissenschaften e. V.)이다. 여기서 e. V.는 독일 사회의 법이 인정하는 조직의 한 형태를 가리킨다. 협회는 베를린에 등록되어 있고, 행정 본부는 뮌헨에 있다.

막스 플랑크 협회의 조직은 이사장, 경영위원회(이사장, 부이사장, 감사, 평의원 2명), 본부, 평의회(평의원 32명), 총회, 과학심의회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연구소에는 약 1만3000 명의 영구 고용 직원과 4700 명의 과학자와 1만1000 명의 포스닥과 박사과정 학생들 그리고 방문자가 있다. 막스플랑크협회의 가장 기본이 되는 연구 조직은 연구그룹이다. 이런 연구그룹은 막스플랑크협회를 통틀어 120여개가 있다. 연구그룹 하나는 최대 5년간 유지된다.

막스 플랑크 협회 운영자금의 대부분은 연방정부와 16개 주정부가 지원한다. 이러한 운영자금을 바탕으로 막스 플랑크 연구소는 연구의 우수성에 집중한다. 연구소 소속 과학자들은 그 전신인 카이져 빌헬름 연구소 시대를 포함하여 무려 32번의 노벨상을 수상하였으며, 단일 연구기관으로서 세계 최다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하였다. 막스 플랑크 연구소는 독일에서는 일반적으로 최첨단 기초 연구 기관으로 평가된다. 타임지의 ‘고등교육기관 연구업적 평가 순위(Higher Education Supplement rankings)’에서 2006년까지만 이뤄진 세계 연구소 평가에서 자연과학분야는 세계 1위, 공학 분야는 세계 3위를 차지한 바 있다.

그런데 막스 플랑크연구소의 연구자들은 영향력 있는 저널에 논문 게재를 궁극적인 목표로 삼지 않는다. 또한 막스플랑크협회는 각 연구소의 예산을 결정하기 위해 R&D 평가 기준으로 과학논문인용색인(SCI)급 저널에 등재된 논문 수, 특허 수 등 정량화된 지표를 사용하지 않는다. 국내외 전문가로 이뤄진 과학자문위원회(SAB)의 동료 간 평가를 통해 연구 성과를 평가한다. 그리고 각 연구소는 2년에 한 번씩 외부 인사들로 구성된 그 분야의 전문가들로 부터 평가를 받는다. 지난 2년간 어떤 연구를 했으며 앞으로 2년간 어떤 계획을 가지고 연구를 할 것인지 지도교수들의 발표와 학생들의 포스터 발표 등의 시간을 통해서 평가를 받게 된다. 이 평가에 따라서 다음 2년간의 예산이 결정이 된다.

경상대학교 명예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