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스마트 산림바이오 성장거점 유치
경남도, 스마트 산림바이오 성장거점 유치
  • 이웅재
  • 승인 2020.10.12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시 이반성면 일원 11ha
비즈니스·양모기술센터 조성
2023년까지 200억원 투입
진주시 이반성면 경남산림환경연구원 일원 11ha에 2023년까지 비즈니스센터, 최첨단양묘시설을 갖춘 양묘기술센터와 스마트시설을 갖춘 온실, 생산단지 등이 조성된다.

경남도는 산림청의 ‘2021년 스마트 산림바이오 혁신성장 거점 조성’ 공모사업에 최종 대상지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산림바이오 거점단지 조성사업은 정부 100대 국정과제와 연계된 사업으로 비즈니스센터, 종자·종묘기술센터, 대규모 생산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 국비 130억 원과 도비 70억 원 등 총 사업비 200억 원이 투입돼 산림바이오산업계의 천연물질 수요와 임가의 안정적 공급을 연계, 품종개량 및 재배기술 개발 체계를 구축한다.

도는 이번 공모 사업선정으로 산림바이오 산업 발전과 산림소득분야의 혁기적인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이 사업 유치를 위해 지난해에 산림녹지과 내에 산림소득담당을 신설하고, 올해 초부터 경남연구원에 타당성 연구용역을 추진하여 입지분석, 경제타당성분석을 완료했다.

아울러, 실무추진단을 구성하여 임업후계자협회, 산림조합, 바이오기업, 생산농가 등 200여 명에 설문조사를 통해 임업인의 의견을 수렴해 사업계획에 반영했다.

또한, 국립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와 진주바이오산업진흥원과 경상대학교,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산림분야 교수진과의 지속적인 업무 협의를 통해 산림바이오 소재 제품 개발에 필요한 전략수종 산초나무 동백나무 황칠나무 산양삼 등 11종을 선정해 고부가가치의 상품화 연구와 원료생산에 필요한 고소득임가 양성교육에 적극 협력하여 본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유재원 경남도 산림녹지과장은 “스마트 산림바이오 혁신성장 거점단지가 조성되면 임업인이 필요로 하는 전문기술교육 및 판매, 유통 등을 통해 지역 산림바이오산업과 임업농가가 함께 발전하는 전기가 될 것”이라며 “전문 임업인, 기업종사자 등 직접고용 효과는 1300명, 간접고용 360명 등 약 1660여 명의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이며, 경남산림분야에 혁신을 통해 청년일자리 활성화도 함께 이룰 것” 이라고 밝혔다.

이웅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