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길 교수의 경제이야기] 세계 최대의 도로 자전거 대회-뚜르 드 프랑스
[김흥길 교수의 경제이야기] 세계 최대의 도로 자전거 대회-뚜르 드 프랑스
  • 경남일보
  • 승인 2020.10.1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전거 대회는 대부분 트랙에서 이루어지지만, 일반도로에서 여러 날에 걸쳐서 이루어지는 도로 경주대회들 가운데 세계적으로 유명한 이른바 ‘3대 그랑 뚜르(Grand Tour)’가 있다. 불어인 ‘그랑 뚜르’를 국내에서는 ‘위대한 여행’이라고 직역하기도 하지만, 그 의미로 보면 ‘대장정’이라는 표현이 더 적절하다. 아무튼 3대 그랑 뚜르는 프랑스에서 펼쳐지는 뚜르 드 프랑스(Tour de France)를 필두로 하여 이탈리아에서 벌어지는 지로 디 탈리아(Giro d’italia), 그리고 스페인에서 개최되는 부엘타 아 에스파냐(Vuelta a Espana)를 지칭하는 것이다.

지로 디탈리아는 1909년 처음 개최되었으며 3572㎞를 24일 간 달려가는 대회이고, 부엘타 아 에스파냐는 1935년에 첫 대회가 개최되었지만 매년 개최되기 시작한 것은 1955년부터로 3주간에 걸쳐 총 3411㎞의 거리를 달리는 대회이다. 이 두 대회에 비하여 1903년 처음 개최되어 가장 역사가 오랜 대회이기도 하지만, 약 3500㎞의 거리를 3주에 걸쳐 달리는 올림픽과 월드컵을 제외하고는 세계 최고 규모의 대회가 바로 뚜르 드 프랑스이다. 올해 ‘2020년 뚜르 드 프랑스’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여파로 인해 6월 27일에서 2개월 연기된 8월 29일에 지중해 연안 관광도시인 니스에서 시작하여 9월 20일 일요일 빠리의 샹젤리제에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매년 코스를 재조정하면서 프랑스 지방의 1/3 이상을 통과하며 진행되지만, 올해는 프로방스에서 오베르뉴까지, 알프스에서 피레네까지, 리옹에서 옥시타니까지, 뚜르 드 프랑스의 자전거 행렬은 프랑스의 아름다운 풍광들을 만끽하면서 주행하도록 짜여졌다. 매년 7월 첫째 주부터 셋째 주까지 8명으로 구성된 22개의 팀, 총 176명의 선수들이 21개 주행 구간으로 이루어진 코스를 23일간 달리게 된다. 2020년 대회에 걸린 총 상금액 수는 31억 원으로 각 구간 우승자에게는 1500만원이 주어지고 최종 우승자에게는 6억 7500만원이 주어지고 마지막 주자에게는 1350만원이 주어졌다.

뚜르 드 프랑스는 500개의 언론과 2000명이 넘는 기자가 취재에 나선다. 190개국 100개 채널에서 경기를 중계하며, 총 중계시간은 6300시간, 35억 명의 시청자가 경기를 관람한다. 이 대회의 시초는 프랑스 스포츠 신문인 로토(L’Auto)의 편집장 앙리 데그랑쥬(Henri Desgrange)가 신문 발행부수를 늘리기 위해 고민하고 있을 때, 제오 르페브르(Geo Lefevre)가 보르도-빠리 간 자전거 경주대회에서 얻은 영감을 바탕으로 구상하여 제안한 것이었다. 1903년 1월에 최종적으로 60명이 참가한 첫 대회를 치렀다. 1903년 2만 5000부를 발행하던 신문이 그 다음 해에 6만 5000부 발행으로 두 배로 늘었다가, 5년 만인 1908년에는 25만 부로 열 배를 돌파하였고, 1923년에는 50만부로 스무 배, 1933년에는 85만부를 돌파하는 경이적인 성과를 거두게 된 것이다.

뚜르 드 프랑스의 참가 선수들이 착용하는 운동복 상의의 색깔은 기록에 따라 달라진다. 우선 경기 진행 전체 기록에서 제일 빠른 선수가 입는 상의의 색깔은 노란색(Maillot Jaune)이다. 로또 지의 신문 종이 색깔이 노란색이어서 우승자에게는 이 색상의 상의를 입힌 전통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각 포인트 구간에서 가장 많은 포인트를 획득한 선수가 입는 상의는 초록색(Maillot Vert)이다. 그리고 흰 바탕에 빨간색 물방울무늬의 상의(Maillot a Pois Rouge)는 산악 구간에서 우승한 선수에게 주어지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흰색 상의(Maillot Blanc)는 25세 이하의 선수 중 가장 빠른 선수에게 주는 것이다. 그런데 한 선수가 3개 이상의 분야에서 1위를 한 경우는 100년이 넘는 역사에서 두 번 정도밖에 일어나지 않았다. 1969년에 에디 메르크스(Eddy Merckx)가 바로 이 대기록의 첫 번째 주인공이었는데, 올해는 만 21세의 슬로베니아 사이클리스트 타제이 포가챠(Tadej Pogacar)가 마지막 개인 타임트라이얼 구간에서 대역전극을 거두며 세 가지 색상의 상의를 홀로 독식하는 대기록을 수립하였다. 경상대학교 명예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