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휴식’ 토트넘, 유로파 16강 진출
‘손흥민 휴식’ 토트넘, 유로파 16강 진출
  • 연합뉴스
  • 승인 2021.02.25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리 1골 2도움 활약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16강에 진출했다. 손흥민은 오랜만에 휴식했다.

토트넘은 2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에서 델리 알리의 1골 2도움 활약을 앞세워 볼프스베르거에 4-0으로 이겼다.

원정으로 치른 1차전에서 4-1로 이긴 토트넘은 이로써 합계 8-1로 승리해 16강에 올랐다.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9위로 처져 우승이 사실상 불가능해진 토트넘은 결승에 오른 리그컵과 유로파리그에서 우승 가능성을 남겨둔 상태다. 앞서 11경기 연속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이날 벤치에서 휴식을 취했다. 주전 스트라이커 해리 케인도 벤치에 앉은 가운데 알리, 에리크 라멜라, 카를로스 비니시우스 등이 토트넘 공격을 책임졌다. 토트넘은 전반 10분 만에 알리의 선제골로 앞서나갔다. 알리가 맷 도허티의 크로스를 그림 같은 오버헤드 슈팅으로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5분에는 알리가 왼쪽에서 올린 대각선 크로스를 비니시우스가 헤더로 연결해 2-0을 만들었다.

3번째 골은 교체 투입된 베일이 책임졌다. 베일은 후반 28분 골지역 오른쪽에서 알리의 패스를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비니시우스가 후반 38분 골지역 정면에서 토트넘의 4번째 골을 넣어 승리를 매조졌다. 교체 투입된 만 16세 기대주 데인 스칼렛이 비니시우스의 골을 도우며 자신의 유로파리그 첫 공격포인트를 기록, 토트넘 팬들을 흐뭇하게 했다. 1골 2도움으로 가장 뜨겁게 활약한 알리는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으로부터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높은 9.6점의 평점을 받았다. 2골을 넣은 비니시우스가 그다음으로 높은 9.3점을 받았다.

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 토트넘 홋스퍼 대 볼프스베르거의 경기에서 토트넘의 델리 알리(가운데·25)가 오버헤드킥을 하고 있다. 이날 알리는 1골 2도움을 기록해 팀의 4-0 승리에 앞장섰다. 이로써 토트넘은 16강에 올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