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원전오염수 해상방류 막아야
[사설]원전오염수 해상방류 막아야
  • 경남일보
  • 승인 2021.05.03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이 후쿠시마원전 피해로 인한 오염수의 저장시설이 한계에 달하자 해양방류를 결정한 후유증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국제기구가 나서 공동조사를 제안하는 등 불끄기에 급급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를 비롯한 주변국의 반발은 거세다. 특히 일본과 인접한 남해안의 주민과 어민들은 생존권이 걸린 중차대한 일이라며 연일 해상시위를 벌이고 있는 형국이다. 지난달에는 남해군의 모든 해양수산단체와 어민들이 선박을 동원, 해상시위를 벌이며 문제의 심각성을 대내외에 알리고 있다. 이같은 반대시위는 전남과 경남 등 남해안을 끼고 있는 모든 지자체들이 참여하고 있어 이제는 어떤 방법으로든 정부와 전 국민이 나서 해법을 찾아야 할 시점에 왔다. 올림픽을 앞둔 일본의 원전오염수 해양방류는 지구촌이 외면할 수 없는 당면과제라는 점을 강조하고 그 피해를 원천봉쇄할 수 있는 방안마련에 나서야 한다.

원전오염수의 방류는 지금도 그 오염도가 기준치를 훨씬 초과해 일본 국민들도 납득하기 어려운 상태이다. 우선은 눈에 보이지 않는 피해를 숨기고 당면한 현안을 해결하려는 궁여지책이지만 주변국의 피해는 생활, 생존이 걸린 문제이다.

남해군민들은 일본의 결정이 우리의 주권침해이며 해양안전과 먹거리안전을 위협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상대국과 협의없이 일방적 결정으로 밀어 붙인다는 것이다. 원전피해 이후 나타난 해양자원의 오염으로 우리는 직격탄을 맞은 바 있다. 생선과 해조류의 소비가 줄어들어 어민들의 피해는 눈덩이처럼 쌓여 생계의 위협을 받은 적이 엊그제이다. 생존의 기로에 서야했던 악몽을 더 이상 겪지않을 방도는 오염수의 방류를 원천봉쇄하는 길밖에 없다는 어민들의 절규에 귀기울여야 한다.

우선 정부는 현재 진행 중인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오염에 대한 철저한 조사로 후쿠시마원전 오염수방류로 인한 우리국민의 피해를 과학적으로 증명해 국제기구가 경각심을 갖고 해결방안을 촉구하도록 나서야 한다. 설득력을 갖고 공감해야 하기 때문이다. 어민들은 물론 국민들의 일상에 피해를 주는 일은 사전에 막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