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안산·김제덕, 양궁 혼성전서 한국 첫 금메달
[도쿄올림픽]안산·김제덕, 양궁 혼성전서 한국 첫 금메달
  • 연합뉴스
  • 승인 2021.07.24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회 전체 1호 금메달은 사격 여자 10m 공기소총 중국 양첸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과 안산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결승전 네덜란드와의 경기에서 금메달 획득 후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금메달 7개 이상을 획득해 메달 순위 10위 안에 든다는 목표를 세운 한국 선수단이 2020 도쿄올림픽 개막 후 첫날 양궁 혼성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내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그러나 최대 금메달 6개까지 바라보며 ‘코리아 골든데이’의 꿈을 부풀렸던 기대치에는 미치지 못했다.

김제덕(17·경북일고)과 안산(20·광주여대)이 팀을 이룬 양궁 대표팀은 24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단체전 결승에서 네덜란드의 스테버 베일러르-가브리엘라 슬루서르 조를 5-3(35-38 37-36 36-33 39-39)으로 꺾고 시상대 맨 위에 우뚝 섰다.

한국 대표팀 ‘남녀 막내’들인 김제덕과 안산은 처음 출전한 올림픽 결승에서 1세트를 먼저 내주는 위기를 침착하게 이겨내고 무더위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통스러워하는 국민들에게 시원한 금메달 선물을 안겼다.

혼성 단체전은 이번 대회에서 처음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돼 김제덕과 안산은 이 종목 ‘초대 챔피언’과 도쿄올림픽 한국 선수단 ‘1호 금메달’ 주인공의 겹경사를 누렸다.

또 우리나라는 이번 대회 양궁에 남은 남녀 단체전과 개인전까지 금메달 5개 석권 가능성도 부풀렸다.

25일에는 여자 단체전에 안산과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가 출전해 이 종목 9연패에 도전한다.

그러나 금메달을 바라봤던 사격과 태권도, 유도에서는 금메달 소식을 전하지 못했다.

사격 남자 10m 공기권총에 출전한 진종오(42·서울시청)는 본선 15위로 결선 진출에 실패했고, 결선에 오른 김모세(23·국군체육부대)는 결선 115.8점을 쏴 8위에 올랐다.

진종오는 이날 메달을 땄더라면 자신의 7번째 올림픽 메달을 획득, 한국 선수 올림픽 최다 메달 신기록을 세울 수 있었으나 27일 열리는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을 기약하게 됐다.

오전에 열린 여자 10m 공기소총에 출전한 권은지(19·울진군청)와 박희문(20·우리은행)은 결선에서 7, 8위를 기록했다.

이 종목에서 나온 도쿄올림픽 전체 1호 금메달은 중국의 양첸 차지가 됐다.

태권도에서는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기대를 모은 장준(21·한국체대)이 남자 58㎏급 준결승에서 모하메드 칼릴 젠두비(튀니지)에게 19-25로 져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려났다.

또 여자 49㎏급 심재영(26·춘천시청)도 8강에서 야마다 미유(일본)에게 7-16으로 패해 탈락했다.

펜싱에서는 남자 사브르 세계 랭킹 1위 오상욱(25·성남시청)이 8강에서 산드로 바자제(조지아)에게 13-15로 졌다.

같은 종목에 나간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은 8강에서 카밀 이브라기모프(ROC)에게 12-14에서 내리 3점을 따내며 역전승, 4강에 진출했다.

김정환은 루이지 사멜레(이탈리아)를 상대로 결승행 티켓을 놓고 다툰다.

유도 남자 60㎏급 김원진(29·안산시청)은 8강에서 엘도스 스메토프(카자흐스탄)에게 절반 2개로 패해 패자전으로 밀렸다.

김원진은 패자부활전을 거쳐 동메달 결정전에 올라 동메달 가능성을 남겨뒀다.

여자 48㎏급에 나간 강유정(25·순천시청)은 전날 계체 마감 직전에 삭발까지 한 끝에 힘겹게 계체를 통과하는 투혼을 발휘했으나 첫판에서 스탄가르 마루사(슬로베니아)에게 한판패를 당해 아쉽게 탈락했다.

메달 순위에서는 오후 6시 45분 현재 중국이 사격과 역도에서 금메달 1개씩을 따내 선두를 달리고 있다.

이날 나오는 금메달 11개 가운데 5개의 주인공이 정해졌는데 중국 외에 한국과 이란(사격), 에콰도르(자전거)가 금메달 1개씩을 가져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