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혼의 여자배구, 올림픽 4위로 원팀돌풍 마무리
투혼의 여자배구, 올림픽 4위로 원팀돌풍 마무리
  • 연합뉴스
  • 승인 2021.08.08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르비아에 막혀 45년만에 메달 좌절
= 8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세르비아와의 동메달 결정전이 한국의 패배로 끝났다. 경기를 마친 한국 선수들이 눈물을 흘리며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가 역대 두 번째 올림픽 메달에 도전했지만, 아쉽게 시상대에 서지 못했다.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은 8일 오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3·4위전에서 세르비아에 세트 스코어 0-3(18-25 15-25 15-25)으로 졌다.

이로써 한국 여자배구는 2012 런던 대회 때와 같은 4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은메달 팀인 세르비아는 이번에는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1976년 몬트리올 대회에서 한국 구기 종목 사상 첫 메달(동메달)을 선사한 여자배구는 45년 만의 두 번째 메달의 꿈을 이루지 못하고 다음을 기약했다.

태극기를 시상대에 올리겠다던 김연경(33·중국 상하이)과 황금세대의 마지막 투혼은 이렇게 끝났다.

여자 배구의 메달 획득이 좌절되면서 대한민국 선수단은 도쿄올림픽을 금메달 6개, 은메달 4개, 동메달 10개로 마쳤다.

1세트가 분수령이었다.

키 193㎝의 왼손 라이트 공격수로 김연경과도 절친한 티야나 보스코비치에게 크게 의존하는 세르비아의 ‘몰빵 배구’에 맞서 한국은 목적타 서브로 1세트 중반까지 접전을 벌였다.

김희진(IBK기업은행)의 서브 에이스 2개와 김연경의 터치 아웃 득점, 세르비아의 범실을 묶어 11-8로 앞서며 한때 승리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나 17-17에서 보스코비치의 강타, 밀레나 라시치의 속공에 연속 4점을 준 데 이어 김희진의 오른쪽 직선 공격이 코트를 벗어나면서 순식간에 17-22로 벌어져 1세트를 뺏겼다.

보스코비치는 1세트에서만 14점을 몰아쳤다.

2세트에서도 박정아(한국도로공사)의 왼쪽 오픈 공격과 김희진의 오른쪽 강타가 연거푸 세르비아의 블로킹에 막혀 6-11로 끌려가면서 한국은 힘없이 2세트마저 내줬다.

보스코비치의 맹공격은 3세트에서도 이어졌다.

5-5에서 3연속 서브에이스로 한국의 기를 꺾었다.

이어 보스코비치의 백어택이 우리 코트 바깥쪽에 살짝 걸치고, 정지윤(현대건설)의 공격이 가로막히면서 7-13으로 벌어져 승부의 추는 세르비아 쪽으로 완전히 기울었다.

보스코비치는 무려 33점을 퍼부어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우리나라 선수 전체가 올린 득점보다 1점 더 많다.

두 차례 올림픽 4강 무대를 밟은 세계적인 거포 김연경은 마지막 올림픽에서도 평생의 메달 소원을 풀지 못했다.

한편 이날 같은 장소에서 열린 결승전에서는 세계랭킹 1위 미국이 세계랭킹 2위 브라질을 세트스코어 3-0(25-21 25-20 25-14)으로 꺾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부 3·4위전(8일·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
한국 18 15 15 - 0
세르비아 25 25 25 - 3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