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기자]“고객 소리도 직접 듣고 단골도 만들죠”
[대학생기자]“고객 소리도 직접 듣고 단골도 만들죠”
  • 박시온 대학생기자
  • 승인 2021.10.11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회 대한민국 대표 특산물 직거래 박람회
대한민국 대표특산물 직거래 박람회가 업체와 고객을 연결하는 만남의 장이 되고 있다.

지난 7일부터 10일까지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 1홀에서 열린 ‘제7회 대한민국 대표 특산물 직거래 박람회’는 237개 업체 및 지자체가 부스를 마련했다. 업체 관계자들은 4일간 많은 시민을 만나 제품 홍보 효과를 누렸다. 특히 이들은 다양한 고객 목소리를 직접 들을 수 있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지리산 연꽃마을 운영자 손을영(60)씨는 2년 전 행사에 이어 올해도 박람회에 참가했다.

그는 “박람회를 통해 단골손님이 생겼다”며 “그분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도 홍보 효과가 컸다”고 말했다. 이어 “TV 광고보다 속도는 느려도 어느 매체보다 신뢰도 있게 한 걸음 한 걸음 다가가기에 좋다”고 강조했다.

산속농장주식회사 관계자 조효선(38)씨는 “기업을 알리고 소비자와 직접 소통하며 제품을 개선하기에 굉장히 좋은 장이다”며 “실제로 여기서 고객을 만나 개선을 거듭해왔고, 몇 년 참가하다 보니 단골이 많이 생겼다”고 밝혔다.

자사 제품 홍보 외 박람회 자체를 즐기려 참여한 운영자들도 눈에 띄었다. 예지농원 여무엽 대표는 “매일 농삿일만 하다가 고향 사람도 만나고 좋은 시간을 보낼 겸 참여했다”고 전했다.

다른 부스 운영자는 “농삿일만 하다 콧바람 쐬기에 좋다”고 덧붙였다.

경상남도 직거래장터 협의회 박권식(50) 사무국장은 “우리는 농민이 만든 단체로, 각 농가에서 만든 상품을 모아서 판매하고 있다”며 “이전에는 개인으로 나왔지만 올해는 단체로 나왔다”고 설명했다.

관람객들은 전국 특산물을 직접 보고 구매할 수 있어 좋다는 입장이다.

한 관람객은 “지역마다 물건이 모여있고 무엇보다 믿고 구매할 수 있다”며 “직접 맛볼 수 있고 직접 설명을 들으니 신뢰도가 높다”고 말했다.

박람회 행사에 대한 개선점에 대한 주문도 있었다.

매년 박람회에 참여하고 있다는 한 부스 운영자는 “행사가 매번 비슷한 구성이다”며 “라이브 커머스나 게임 같은 이벤트를 진행하면 좋을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 이후로 사람이 너무 줄었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한 관람객은 “제품은 모두 믿을 수 있어 구매하고 싶지만 가격대가 높아 지갑 열기가 어렵다”고 전했다.

박시온 대학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