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왕봉] 무속
[천왕봉] 무속
  • 경남일보
  • 승인 2021.10.28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차웅(次次雄)은 신라 2대 임금 남해왕의 칭호다. 삼국유사에 자충(慈充)으로도 나오거니와 거서간 이사금 마립간과 더불어 초기 신라의 왕호였다. ‘次次雄’의 한어 발음은 ‘시씨옹’. 스승이란 말의 뿌리다. 지금도 무당들은 탈혼 상태에서 굿하고 점칠 때 접하는 자신의 신을 ‘시싱님’이라 한다. 최고 권력자와 스승·무당이 제정일치 시대엔 같은 말이었던 것.

▶무속론 ‘조선무속고’를 쓴 이능화는 환웅과 단군 자손이라는 집단의식에서 생성된 종교가 곧 무속이라 했다. 무속은 민족종교라는 얘기다. 유·불·도교가 수용되면서 정치·사회적 영향력이 쇠퇴했지만 무속은 그들과 영향을 주고받으며 살아남았다고 했다. 무속을 민족종교로 본 사학자의 견해에 주목한다.

▶무당은 인간의 호소를 신에게 고하고 신의 뜻을 계시하는 영매이면서 무속 집전자다. 그들은 외래종교의 거친 핍박에도 소멸하지 않았다. 대한경신연합회와 한국역술인협회 두 무속인 단체 회원은 대략 각 30만 명. 비회원까지 어림하면 무당과 역술인은 100만 명에 이른다(가톨릭프레스 2021년 3월 11일자). 단골을 열 명씩으로만 잡아도 그 ‘신도’가 얼마인가!

▶야당 대선 예비후보 유승민은 얼마 전 경쟁자 윤석열 가족의 무속신앙 건을 집요하게 갉작댔다. 지금은 가라앉았지만 대통령 하겠다는 이의 가족이 미신 믿는 게 말이 되냐는 공격이었다. 한데 정작 유 후보 자신도 한 무속인과 오랜 연을 맺고 있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실소에 앞서 무속은 내남없이 우리네 깊숙이 들어앉아 있음을 여기서도 본다. 정치판 무속 이야기, 한 번 가십은 될지언정 길래 후빌 일이겠나 싶다. 정재모 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