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왕봉]‘필(必)환경’시대의 소비
[천왕봉]‘필(必)환경’시대의 소비
  • 강동현
  • 승인 2022.01.23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 우리는 친환경을 생각하는 소비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된 이른바 ‘필(必)환경시대’에 살고 있다. 지구온난화, 미세먼지, 쓰레기문제 등 심각한 환경문제가 대두되며 기상이변, 기후변화는 더 이상 미래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이다. 이처럼 환경을 해치지 않으면서 지구와 공존할 수 있는 ‘착한 소비’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이후 친환경을 선호하는 국내 소비 변화상이 더 뚜렷해지고 있다. 코로나가 위세를 떨칠 무렵, 한 글로벌 컨설팅업체가 소비자 1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40% 이상은 코로나19 이후 식료품을 살 때 안전성을 확인하는 데 시간을 더 많이 쏟을 것이라고 답했다. 코로나 이후에도 친환경 식료품을 사고 싶다는 응답도 63%에 달했다.

▶‘친환경 바람’은 유통업계에 더욱 거세게 불어닥쳤다. 실제로 생수 등 음료업계의 경우 ‘자원재활용법’ 개정안 시행으로 기존 유색 페트병을 사용할 수 없게 되자 무색 페트병을 개발하는 데서 더 나아가 무라벨 페트병까지 다양한 친환경 제품을 속속 출시하고 있다. 기업도 제품 생산단계에서부터 친환경 현장경영에 나서고 있다.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업계가 각종 선물세트를 쏟아내며 설맞이 준비에 한창이다. 이제 의식있는 소비자들은 환경보호라는 시대적 키워드에 충실한 선물을 선호하고 있다. 올해 설 선물은 가성비도 좋지만 따뜻한 마음뿐만 아니라 친환경 트렌드까지 함께 고려한 선물을 전해보면 어떨까.

강동현 지역취재본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