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개달(4월) 토박이말 짜맞히기(퍼즐)
무지개달(4월) 토박이말 짜맞히기(퍼즐)
  • 경남일보
  • 승인 2022.04.11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샛노란 개나리꽃이 피었다 지고 참꽃 참달래가 살랑살랑 봄바람에 흔들리는가 싶었는데 어느새 하얀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다가 지고 있습니다.

온 누리가 꽃으로 뒤덮여 꽃누리가 된 것 같은 4월은 무지갯빛 해가 뜨는 무지개달입니다. 이렇게 어김없이 우리들 곁으로 찾아온 봄꽃들을 실컷 구경하고 갖가지 나물을 맛볼 수 있는 참 좋은 달입니다. 여느 해 같았으면 여러 곳에서 마련한 모꼬지에 다 자리할 수 없을 만큼 바쁜 분들도 계셨을지 모르겠습니다. 겨우내 든벌, 난벌 가리지 않고 입던 분도 꽃구경, 봄나들이 때 입고 신을 나들잇벌까지 새로 장만하시기도 하셨겠지요?

맑은 하늘 아래 아물아물 아지랑이 피어오를 때가 좋지, 흙비라도 내리면 봄나들이도 즐겁지 않습니다. 그러께까지는 사흘이 멀다 하고 자잘먼지가 나들이를 가로 막았던 것 같은데 세 해째 빛무리 한아홉(코로나 19) 때문에 집 안에서 서글픈 봄날을 보낸 분들이 많습니다. 그래도 소리 없이 내리는 꽃비에 우수수 떨어지는 꽃눈개비까지 볼 수 있었고 수레를 몰고 나가 바람에 흩날리는 꽃보라를 보며 조금씩 일찍 왔다가 가는 봄을 아쉬워하고 하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슬픈 달이라고 하지만 토박이말에게는 아주 기쁜 달이기도 합니다. 바로 토박이말날이 있는 달이기 때문입니다. 온 나라 사람들이 함께 토박이말을 살려 일으키고 북돋우는 일에 힘과 슬기를 보태겠다는 마음을 다지는 뜻깊은 토박이말날과 함께 더욱 빛이 나는 한 달이 되길 바랍니다.

※위 글을 잘 읽고 나시면 아래에 있는 토박이말 가로세로 짜맞히기를 쉽게 풀 수 있을 것입니다. 토박이말도 익히고 좋은 손씻이(선물)도 받으시기 바랍니다. 옳은갚음(정답)을 보내주신 분들 가운데 열 분(10명)을 뽑아 팔몬보람(상품권)을 보내 드립니다.

옳은갚음(정답) 보내실 곳: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토박이말바라기’(4월 30일까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