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광임의 디카시 행진 64] 터널 (이근일 시인)
[최광임의 디카시 행진 64] 터널 (이근일 시인)
  • 경남일보
  • 승인 2022.05.01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제쯤 빠져나갈 수 있을까



저기, 빛이 보인다

이 불온한 시절의 끝자락이



-이근일 시인의 ‘터널’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을 보다 보면 세상엔 존경할만한 사람들이 참으로 많다는 것을 새삼스레 알게 된다. 대체로 그들의 삶은 일반적이지 않다. 그들의 상처는 일반적으로 살기 위해 고군분투하지만, 그것마저 되지 않았다는 데서 생긴다. 우리의 상처도 그러리라 본다. 그렇지만 대부분 그들처럼 살지 못한다. 그들에게서 사람이 훌륭한 데는 지식과 돈에 있지 않다는 것을 배운다.

아픈 아내를 위해 산골에 처음 왔지만, 사업마저 망하고 본인도 병을 얻어 산골에 살게 되면서 건강을 되찾은 부부의 인생 스토리를 보았다. 산골에서의 삶도 녹록지 않지만, 아이까지 입양해 가족으로 삼았다. 그들은 ‘정이 들었다’라는 이유 하나를 입양 계기로 들었다. 결코 아무나 할 수 있는 결행이 아니다. 인생 터널에서 먼저 빛을 볼 줄 아는 사람들만이 가능한 일이다. (시인·두원공대 겸임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