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왕봉]수치(羞恥)
[천왕봉]수치(羞恥)
  • 경남일보
  • 승인 2022.09.19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옥윤 (논설위원)
수치(羞恥)는 인간의 가장 원초적인 의식이라고 한다. 헤겔이라는 철학자는 수치를 자연 그대로의 감성에서 벗어나 인간 고유의 단계에 도달할 때 생겨나는 의식이라고 정의했다. 성경에 나오는 아담과 하와에 그 답이 있다는 것이다. 이를 테면 어린아이가 부끄러울 때 두 눈을 감는 것은 의식에 수치가 존재한다는 의미이다.

▶후안무치(厚顔無恥)라는 사자성어는 부끄러움(수치)을 모른다는 뜻이다. ‘낯 뚜껍다’는 말로 정상적이지 않거나 부끄러운 일을 저지러고도 수치를 느끼지 않고 그같은 행위를 정당화하려는 의도로 널리 회자된다. 비윤리적, 부도덕과도 일맥상통하다는 의미다. 그래서 수치를 모르면 비정상이라는 낙인을 찍어 상종하지 않으려는 경향이 있다.

▶요즘 우리사회에는 수치를 모르고 대중을 호도하려는 시도가 너무 많다. 정치인들의 후안무치는 국민의 뜻과 여론에는 무감각한 듯 점입가경(漸入佳境)이다. 걸핏하면 입법권을 내세워 금지법(?)을 만들거나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제도를 만들려는 시도가 판을 친다. 검찰이 거슬리면 검찰을, 감사원이 못마땅하면 감사원에 재갈을 물리면 된다는 식이다.

▶여든 야든 수치를 모르고 국민이 어떻게 생각하든 막무가내다. 부끄러움을 모르고 ‘돌격! 앞으로’를 외치는 정치인들을 보고 앞서 경험했던 정치인들은 입가에 쓴 웃음을 짓는다. 뒤늦게 수치를 깨달았을 때는 이미 늦다. 모두 보여준 후이기 때문이다. 수치를 모르는 정치는 수치다.
 
변옥윤 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