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세계축제도시 선정된 진주시
[사설]세계축제도시 선정된 진주시
  • 경남일보
  • 승인 2022.09.26 00:3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제도시 진주시의 명성이 국내를 넘어 국제적으로 확인됐다. 진주시가 미국에서 개최된 제65회 세계축제협회 본선대회에서 ‘2022년 세계축제도시’에 선정되며 세계축제 어워드를 수상한 것이다. 세계 최대의 이벤트 국제기구로서 권위가 높은 세계축제협회에서 받은 상이어서 그 의미가 크다.

미국 텍사스주 매켈런시에서 지난 19일부터 사흘간 진행된 세계축제협회 본선대회에서의 본상 수상은 그동안 제대로 평가되지 못했던 진주시의 가치를 국제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게 됐다는 점이다. 진주시가 세계적인 축제도시임을 세계 최고의 국제기구가 인정한 셈이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힘든 시간을 견디고, 언제 끝날지 모르는 전쟁을 겪고 있는 지역이 있는 상황에서 상처받고 다친 세계인의 마음을 치유하고 위로할 수 있는 남강유등축제의 평화의 메시지는 심사위원들에게 커다란 공감을 불러일으켰다고 한다.

진주시는 우리나라 지역축제의 발상지이다. 지방종합예술제의 효시인 개천예술제(옛 영남예술제)를 비롯해 남강유등축제,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 등 많은 축제가 열리고 있는데 지역축제를 가장 모범적으로 치뤄내고 있다는 도시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진주시가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의 축제도시에서 이번 세계축제협회 본선에서의 ‘세계축제 어워드’ 수상으로 이제는 진주시가 세계 최고의 글로벌축제도시로 자리매김했다.

하지만 진주시는 여기에 만족해선 안된다. 세계적인 축제도시로서 도약한 만큼 지역축제의 한계를 뛰어넘어 지속가능한 세계적인 축제도시의 위상을 유지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차별화된 콘텐츠 개발은 물론 세계적인 축제도시와의 교류 등 세계 최고의 축제도시가 되기 위한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세계축제도시 선정으로 전 세계가 인정하는 축제도시로 위상을 획득하게 됐다. 게다가 시민이 자부심과 자긍심도 한껏 높아지게 됐다. 세계축제협회 본선에 출전해 ‘세계축제 어워드’ 수상한 진주시가 자랑스럽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경남인 2022-09-26 12:47:17
아유 답답한 진주시청 공무원들!..... 지금 타시도들은 어떻게 하면 경쟁력있는 도시가 될까하고 고민하고 있는데, 진주시는 허구한날 축제로 고민하는 것같다. 축제로 먹고 살 것인가 되묻고싶다. 어떻게하면 대기업 또는 상장기업을 유치 할 것인가를 고민해야지 맨날 축제. 축제. 축제란 말밖에 없다. 경남의 2대도시에서 김해와 양산에 밀리고 이젠 경남의 4위에 그치고 있다. 500인이상 상장기업이 하나도 없는 진주시가 앞으로도 이런정책에 집중한다면 서부경남의 소멸 도시에 들어갈 수있다. 무엇때문에 부강한 진주, 행복한 진주인지 되묻고싶다. 왜 진주시가 부강한가? 왜 진주시민이 행복한가? 도무지 알 수가 없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