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왕봉 300번' 지리산의 매력에 사로잡힌 그녀
'천왕봉 300번' 지리산의 매력에 사로잡힌 그녀
  • 안병명
  • 승인 2022.10.04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남 함양군 공무원 천왕봉 등반 기록 화제

지리산 천왕봉을 300회나 등반한 여성 공무원이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함양군청 문화시설사업소에 근무하는 김종남(55) 공연예술담당으로 지난 2일 연휴를 맞아 지리산 천왕봉에 오르며 300번째 등반을 기록했다.

지난 1992년 처음 지리산 천왕봉을 오르기 시작한 그녀는 2011년 100회 등반을 달성한 후 2017년 200회 등반에 이어 5년 9개월 만에 300회 등반에 남편과 함께 성공했다.

잉꼬부부로 소문난 그녀는 지난 1994년 현재의 남편인 권문현(58·함양우체국)과 결혼 후 육아 등으로 잠시 지리산과 떨어져 지내다 2000년대 초반 토요 격주 휴무제가 시행되면서부터 다시 산행을 시작했으며, 휴일에는 시간이 날 때마다 지리산 등을 등산하며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삶의 활력을 더하고 있다.

이번 천왕봉 300번째 등반도 100회, 200회 당시 함께 동행했던 남편과 함께 한 그녀는 개천절 연휴와 단풍철을 맞아 등산객이 많은 시간대를 피해 당일 오후 3시경 천왕봉 정상에 도착해 오붓하게 기쁨을 만끽했다.

주인공인 김씨는 “지리산을 많이 올랐지만 매번 힘들기는 해도 남편이 함께해 지루하거나 싫증이 나지 않는다”라며 “시시각각 변화는 풍경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지만 천왕봉에서 발아래 펼쳐진 세상을 바라보는 맛은 올라가 보지 않은 사람은 느낄 수 없는 그런 점이 참 좋다”고 지리산의 매력을 전했다.

또한 “성취감과 함께 등산을 하는 긴 시간 동안 자아성찰의 시간을 가질 수 있고, 몇 년 전 허리디스크 시술로 등산을 하지 말라는 의사의 권고도 받았지만 산행을 하면 아픈 것도 거의 느끼지 못해 더욱 좋다”고 지리산의 매력을 전했다.

한편, 함양군청에서 31년째 근무하고 있는 김씨는 특히 겨울산행을 즐기는 산꾼을 잘 알려져 있다. 현재 문화예술회관에서 공연과 전시 등 업무를 총괄하고 있으며, 2018년부터는 지리산국립공원 경남사무소와 인연을 맺어 자원활동가와 명예레인저로도 활동하고 있다.

안병명기자

함양군청 문화시설사업소에 근무하는 김종남(55)씨가 지난 2일 연휴를 맞아 남편 권문현씨와 지리산 천왕봉 300번째 등반 기록을 세운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