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시각]스포츠와 지역경제 활성화
[기자의 시각]스포츠와 지역경제 활성화
  • 정희성
  • 승인 2023.09.12 13: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성 취재부
 
정희성 기자


지난해 양산에서 제61회 경남도민체육대회가 열렸다. 당시 대회는 8월 26일부터 29일까지 사흘간 열렸는데 경남 18개 시·군에서 선수단 1만 1200여 명이 참가했다. 당시 28일 오전 진주를 떠나 양산에 도착했다. 이틀 전 개막식이 열렸던 양산종합운동장에는 육상 경기가 한창이었고 인근 실내체육관에는 태권도 선수들의 기합소리가 쩌렁쩌렁 울렸다.

취재 후 종합운동장 인근 식당에서 저녁 식사를 했는데 손님들이 많았다. 둘러보니 지역주민도 있었지만 도민체전 참가선수들이 더 많아보였다.

식당 내 테이블 곳곳에서 “위하여” 라는 건배사가 연신 들렸다. 같이 식사를 하던 일행이 옆 테이블을 향해 “어디서 오셨냐”고 물었고 그들은 “진주에서 왔다”고 답했다. 그러자 그는 필자를 가리키며 “이 기자분도 진주에 있는 경남일보에서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그분들은 “반갑다. 우리도 취재를 해주나요”라며 인사를 건넸다. 식당 주인은 이런 모습을 흐뭇하게 쳐다보고 있었다. 식당 주인은 “도민체전이 양산에서 자주 열렸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야기를 듣고 있던 일행은 “이 곳은 구도심 지역인데 어제는 밤늦게 까지 인근 술집에 빈자리가 없을 정도로 사람들로 북적였다”고 귀띔했다.

경남일보 입사 후 지난해 처음으로 체육 분야를 맡았고 양산이 첫 출장지였다. 그때 스포츠 대회 유치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한다는 말을 몸소 체험했다.

진주시는 오는 10월께 대한체육회가 주관하는 ‘제1회 전국스포츠클럽교류전’을 개최한다. 3일 간 열리는 전국스포츠클럽교류전에는 경남 18곳을 비롯해 전국 스포츠클럽에서 6000여 명이 참가해 배드민턴, 수영, 농구, 축구 등 12개 종목에서 실력을 겨룬다. 또한 2025년에는 경남도민체육대회도 진주에서 열린다. 2018년 제56회 도민체전 개최 이후 7년 만에 도민체전을 유치한 것이다.

전국의 많은 지자체가 스포츠 대회나 전지훈련 팀 유치를 위해 노력을 하고 있다.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기 때문일 것이다. 진주시는 2010년 전국체전, 그리고 올해 국제대회인 ‘2023 진주 아시아역도선수권대회’를 훌륭히 치러낸 경험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 다양한 스포츠 대회 유치를 통해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었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계란던진이매리공익신고제보자 2023-09-13 00:07:44
삼성방통위비리김만배들 망해라 스포츠기자들도 언론징벌이다
이매리가짜뉴스들 언론징벌이다 강상현연세대교수 2019년 방통위국감위증 정정보도했냐? 삼성준법위원회 이찬희변호사 변호사법위반이다 부산지검 진정 327호 중앙지검 진정 1353호 2020고합718 십년무고죄다 이재용회장 재판망해라.
이매리하나은행계좌로만 십년사기입금먼저다 일억오천이야.
삼성중공업카타르 계약망해라. 메디트가 짱이다 방송언론의 사회적책무가 가해자들 십년보호냐. 공익신고2년이내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남, 아02576
  • 등록일자 : 2022년 12월13일
  • 발행·편집 : 고영진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