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기획
3代가 지키는 '천연 꿀맛' 맛보세요[농업경영 성공스토리]父子양봉원 조인규 대표
곽동민  |  dmkwak@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5.14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함안 부자양봉원 조인규(오른쪽) 대표 부자.

 

◇3대째 가업을 잇다

함안군 군북면에서 ‘부자양봉원’을 운영중인 조인규(60) 대표는 함안에서 태어나 평생을 일편단심 꿀벌지기를 천직으로 알고 꿀벌과 함께 동거동락하며 2대째 가업을 이어왔다. 그런 그에게 아주 든든한 조력자가 생긴 건 2005년이었다. 아들 스스로 결정해 양봉업에 합류를 함으로서 자연스럽게 3대로 이어가는 양봉을 하게 되었다고 한다. 무엇보다도 좋은 건 서로에게 가장 믿음직하고 든든한 사람이 함께 한다는 것이라고 한다. 젊은 아들이 함께 함으로써 사명감도 더 생기고, 의욕도 고취됐다고. 양봉을 3대째 이어 가업으로 삼게 된 점이 부자(父子) 사이를 더욱 돈독하게 해주었고, 때로는 든든한 뒷받침이 되어 큰 힘이 생기는 등 위안이 되었다고 한다.

◇양봉과 소비자의 인식문제

양봉업이 가장 힘들고 어려운 점은 소비자의 인식 문제다. 전국 산하를 쫒아 다니며 좋은 꿀을 많이 생산하고 있지만, 세상은 늘 가짜 꿀로 시끄러우니 정말 안타까운 일이다. 일부 비양심적인 양봉인들도 있겠지만 대다수의 양봉인들은 설탕 꿀을 생산하지 않는다. 꿀 제조업체들의 문제점으로 꿀이 20%만 섞여 있으면 벌꿀이라고 표기를 해서 팔아도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 잘못된 규정도 한 몫을 하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본다. 이렇듯 양봉인으로서 늘 불리한 마음을 떨쳐 버릴 수가 없다. 양봉인들이 정말 자연 그대로의 순수 천연꿀을 생산하고도 벌꿀의 시장이 혼란스러우니 제값을 받고 팔 시장이 없다. 부자양봉원 조인규씨는 이런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적인 마케팅 전략을 세우고 있다.

◇파격적인 마케팅으로 소비자를을 사로잡다

부자양봉원에서는 주로 아카시아 꿀, 밤꿀, 화분(꽃가루), 로얄젤리. 프로폴리스 등을 생산한다. 아카시아 꿀은 친환경적으로 관리를 한 후 아카시아 개화전 복분자 및 자운영꿀, 산벚꽃 잡화꿀 등을 깔끔하게 정리하고 순수 아카시아 꿀만을 받아서 채밀을 하며, 그 이후에도 중부 아카시아 꽃으로 이동하여 수차례 아카시아 꿀을 채밀한 후 남쪽으로 이동하여 밤꿀 수집을 한다.

또 부자양봉원에서는 최고품질의 꿀을 생산하기 위하여 순도(수분 저함량)가 높은 숙성된 꿀만을 채밀한다. 벌들이 꿀의 수분을 완벽하게 조절하여 봉인을 한 꿀을 뜻한다. 좋은 꿀은 천연 꿀이라는 문구를 반드시 표기한다. 순수 천연꿀의 진정한 가치를 인정받으며 소비자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하여 적극적이고 파격적인 마케팅을 실시할 계획이다. 그 방법으로 탄소동위원소 보증서를 첨부하는 것이다. 설탕이 섞인 꿀은 탄소동위원소 검사를 하면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아직 누구도 시행하지 않는 방법으로 소비자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적극적이고 파격적인 마케팅이라 할 수 있다.

탄소동위원소 검사에서 -23%, -23.5%, -24% 이상이면 설탕이 전혀 들어가지 않은 꿀이라고 확신을 해도 무방하다. 또한 상품의 포장도 보편 일률적인 디자인에서 탈피하여 소비자의 신뢰를 향상시킬 수 있는 한 차원 높은 세련된 디자인으로 개선할 생각이다. 이처럼 천혜의 공해 없는 친환경 관리방법과 검증으로(탄소동위원소검사, 보건복지부규격기준 등)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식탁에 올릴 수 있고 즐겁게 드시도록 할 것이다.

◇양봉과정 관람 할 수 있는 양봉농원 만들고 싶다

언제라도 소비자가 원할 때면 농장을 방문하여 모든 작업 과정을 공개하고 양봉농가의 이해를 돕는데 앞장을 설 것이다. 사실 꿀이 생산되는 철에는 벌들이 설탕을 주어도 먹지 않는다. 벌들이 물을 상당히 많이 먹어서 벌통 앞에 항상 물을 먹을 수 있도록 시설을 해 놓고 있다.

조 대표는 “일부 사람들은 이것을 보고 꿀벌에게 설탕을 먹인다고 오해를 하는 것 같다. 이런 일례로 보아 그동안 양봉 농가와 소비자 간에 얼마나 소통이 부재되어 있었는지 양봉인으로서 부끄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양봉인과 소비자 간에 신뢰가 쌓이면 이런 문제는 저절로 해결될 것이다. 양봉인과 소비자 간에 의사소통을 활발히 하여 신뢰를 회복하는 일에 열심히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우선 전시회와 행사에 참여하려는 계획이다.

그는 “행사를 통해 좋은 제품을 소비자에게 널리 알려 인지도도 높이고 불신을 줄이는 좋은 방법인 것 같다”며 “또한 독창적인 브랜드 개발과 개별 홈페이지의 활발한 운영을 통해 차별화된 마케팅을 더욱 활발히 할 것이다”고 말했다.

 

곽동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