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과 정서
혁신과 정서
  • 경남일보
  • 승인 2012.10.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중원 (한국폴리텍대학 창원캠퍼스 교수)

요즘도 여전히 CEO 들의 화두로 혁신(Innovation:革新)이라는 단어가 자주 등장한다. 혁신은 ‘낡은 것을 버리고 새롭게 하는 것’, ‘묵은 조직을 바꿔 새롭게 하는 것’ 또한 ‘마음의 가죽을 벗겨 새롭게 한다’는 의미가 있다. 많은 사람들은 묵은 것을 버리고 새롭게 되는 것을 원하지만 막상 혁신을 실행하는 과정에서 자기는 혁신하지 않으면서 상대방이 먼저 혁신하기를 원하고 있다. 그것은 혁신 속에는 솔개와 같은 고통이 있기 때문이다.

솔개는 대략 80년을 산다고 한다. 솔개가 40년을 살고나면 발톱이 길게 자라서 오므리면 발바닥을 찌르고, 부리도 자라서 고개를 숙이면 목을 찌르고, 깃털은 무거워져서 날아오르기가 힘들게 된다고 한다. 이때 솔개는 중대한 결심을 하게 된다. 먼저 산 정상 부근에 둥지를 틀고, 부리를 바위에 부딪쳐서 고통을 참으며 부리를 빼고, 그리고 발톱도 뺀다고 한다. 얼마 후에 새로운 부리와 발톱이 돋아나면 그 새로운 부리로 묵은 깃털을 하나하나 뽑아내고, 그 후 새로운 깃털이 돋아나면 솔개는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하여 힘차게 하늘로 날아오른다고 한다. 약 반 년간의 혁신으로 40년의 수명을 더 누리면서 날짐승의 제왕으로 군림한다고 한다. 이처럼 동물의 세계에서도 새로워지기 위해서는 고통을 겪어야 한다는 교훈을 주고 있다.

필자는 혁신이 고통 때문에 머뭇거린다면 그것을 즐기면서 할 수는 없을까? 하고 생각해 보았다. 혁신 앞에 놓인 고정관념, 안일주의, 보신주의, 우월주의가 심하게 저항하면서 고통을 유발시킨다. 그때에 필요한 것이 감동을 담고 있는 정서(Emotion:情緖)인 것을 알았다.

1992년 봄에 사장님 한 분을 만났다. 그는 부산기계공고를 졸업한 후 대구에서 시제품을 가공하는 업체를 경영하였고, 국내에 정평이 나있는 연구소들이 시험용 부품가공을 의뢰해 오므로, 녹색 잔디밭 위에서 잡초를 뽑으면서 가공을 위한 아이디어를 창출하는 데에 안간힘을 쓰다보면, 스트레스로 인한 삭막함이 이루 말할 수 없었다고 한다. 그래서  개발한 스트레스 해소법은 토요일이 되면 어김없이 북과 장구를 들고 산속 깊숙이 들어가 창(唱)을 연습하는 것이었다. 한참 창을 연습하고 나면 한주간의 스트레스는 감쪽같이 사라지고 기분이 좋아지면서 머리가 맑아온다고 했다. 그 맛으로 토요일을 기다리면서 피곤을 거뜬히 이길 수 있었다. 그 후 그는 한양공대에서 기계공학 박사학위를 받았고, 더 놀라운 것은 전국명창대회에서 장원이 되었다는 사실이다. 이것은 정서가 혁신을 이끌었던 감동적인 사례라고 할 수 있겠다. 지금 대한민국은 혁신 때문에 너무 피곤하다. 그것은 정서를 배제한 채 오직 혁신만을 강조한 결과이다. 이제 잠시 여유를 내어 정서생활에 투자해 보는 것은 어떨까.

윤중원 (한국폴리텍대학 창원캠퍼스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