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을 먹으며 (박은규 시인)
라면을 먹으며 (박은규 시인)
  • 경남일보
  • 승인 2013.07.0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면을 먹으며>
 
돌아 앉아 라면을 먹습니다

밖에 비 쏟아지고 천둥 우를 우르를 치는 밤

문득 허기가 졌나 봅니다

문득 식욕이 돋았나 봅니다

세상일과는 무관하게

여백처럼 앉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등 뒤에 폭우는 더 거세게 나오고

그것보다 더 큰소리를 내며 후루룩 후룩 라면을 먹습니다

식어가며 몸집 부푸는 욕망이 마음에 들어

국물까지 들이키니 기어이 눈물이 납니다

나를 그립게 두지 않으려고

이 밤, 내안의 서러운 구석마다

뜨거움 휘휘 풀어 놓습니다

(박은규)

작품설명: 한 바가지 눈물을 길어다 끊인 라면, 뇌성은 요란하고 왠 비는 그렇게 처연한지, 삶의 쉼표 같은 하루 하루에 남은 건 허탈과 이 짙은 외로움인데 이 청승맞을 욕망은 서럽게 찾아오고. 밤 창을 두드리는 눈물 같은 빗줄기. 저도 그립나 보다 .(주강홍 진주문협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