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100만원이면 한다
결혼 100만원이면 한다
  • 경남일보
  • 승인 2013.11.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신 (한국농어촌공사 의령지부 과장)
가을로 접어들면서 여기저기서 보내온 결혼 청첩장이 부쩍 늘어났다. 예쁘게 접힌 청첩장을 보면서 타임머신을 타고 서기 1986년 과거로의 여행을 떠나 본다. 그때 나라 안은 아시안게임 열기로 기념주화도 발행하고 자원봉사자도 모집하는 등 전국이 축제분위기로 술렁이고 있었다. 나도 복학생 생활 2년을 마치고 대학을 졸업하면서 즉시 실업자 자격증을 취득하였다. 딴에 공무원 시험 준비를 한답시고 부산의 유명학원까지 유학을 했지만 세상일은 내 뜻대로 쉽게 풀리지 않았다.

여고생인 그녀를 읍내 레코드가게에서 만나 대입 문제지를 물려준 것이 인연의 시작이었다. 결혼은 물론 그것이 사랑이라는 것도 모른 채 친동생처럼 그냥저냥 8년이란 세월이 흘렀다. 어느 여름날 책상위에 놓아둔 그녀의 사진을 본 아버지께서 하시는 말씀 “누구냐?” “동생인데요.” “나는 그런 동생 만든 적 없는데?” “헐~~” 그때부터 아버지는 실업자 자격을 취득한 아들 장가보내기 작전을 비밀리에 진행시켰다.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이라고 도청 감청 수준은 아니지만 호적등본을 몰래 발급받아 가족들에 대한 탐문수사를 마치고, 나름 일가견이 있는 당신의 지식으로 사주팔자며 궁합도 맞춰본 후 드디어 본격적인 실행 작전을 펼치기 시작하셨다.

두루마기를 폼 나게 차려입은 아버지는 내 앞에 어머니의 닷 돈짜리 금비녀와 현금 75만원을 내어놓았다. 그 시절 금 한 돈의 시세가 5만 원 정도였으니 합하면 백만 원이 되는 셈이다. 그것을 문종이로 곱게 싸고 신문지로 다시 포장을 한 비자금을 내 손에 들려주면서 앞장을 서라고 하는 것이다. 장래 사돈과의 어색한 상견례에서 아버지는 “예전 같으면 결혼 전에 내외를 하는 것이 마땅한 도리이지만 개명(開明) 세상이니 격식은 생략하자.”는 일성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평소에도 말 수가 적은 장인어른이 뭐라고 의견을 내놓기도 전에 결혼날짜를 일방적으로 정해버리고, 친지는 말할 것도 없고 양가부모들 양말 한 짝도 서로 주고받지 말자는 선에서 협상은 일사천리로 마무리되었다. 마지막으로 가지고 간 자금을 처녀에게 건네주며 “그걸로 옷을 사든, 패물을 사든, 저금을 하든 알아서 하라.”는 말을 남기고 협상테이블을 유유히 떠나버렸다. 덕분에 요즘 젊은이들처럼 화려한 청혼은 고사하고 결혼하자는 말 한마디 못해본 체 그해 어린이날이 겹친 연휴 첫날에 결혼식을 올렸다. 얼마 전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결혼비용이 1인당 5천만원정도 소요된다고 하는데 단돈 백만 원으로 결혼한 나는 행운아라 할 것이다. 특히 사람 하나보고 실업자에게 첫딸을 내어준 고마운 장인어른, 지금은 보고 싶어도 계시지 않지만 요즘 인기 있는 유행어로 한 말씀 올리고 싶다. “장인어른, 주도면밀한 사돈의 결혼 작전 때문에 많이 놀라셨죠? 저도 갑자기 끌려가서 많이 놀랐습니다.”

강신 (한국농어촌공사 의령지부 과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