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들하십니까
안녕들하십니까
  • 경남일보
  • 승인 2013.12.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스여행 (사진동호인)
고장난스위치
 
 
오늘도 삶에 분주한 사람들이

홀에서 방에서 끼니를 때우고 갑니다.

쳇바퀴처럼 사는 게 바빠서 몰랐지만

마음 한구석에 불꺼진 방은 없나요.

오래도록 고장난 마음 안에

묻지 못한 안부는 없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