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민기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하늘 잎
[차민기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하늘 잎
  • 경남일보
  • 승인 2014.03.2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카시
[차민기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하늘 잎


물그림자로 젖으면

이미 산이 아니다.

잎맥이 움직이는

하늘의 이파리다.                        
-황영자 <하늘 잎>



‘모든 것은 변한다’는 명제 아래 변하는 것들의 찰나적 아름다움에 주목한 이들이 바로크시대 예술가들이었다. 우리를 둘러싼 외부 세계뿐 아니라 우리의 이성, 정신, 마음까지도 쉽게 변할 수 있는 것이라고 보는 이 바로크 예술관의 특징을 가장 잘 담아내 보이는 것이 바로 ‘물’이다. 한결같지 않고, 지속될 수 없는 것이기에 더욱 아름다운 것. 쉼없이 움직이고 때와 장소에 따라 그 모양이 수시로 변하는 물은, 모든 것이 변한다는 바로크적 세계관을 표현하기에는 안성맞춤이었다. 특히 물은 거울과 마찬가지로 현실과 외관을 뒤섞어 버림으로써 또 다른 세계를 창조한다. 찰나적인 것들이 어우러져 이루어 낸 이 찰나의 아름다움 속에 바로크 예술의 한 전형을 본다.

/차민기·창신대학교 외래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