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민기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샐러리맨의 깜짝쇼
[차민기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샐러리맨의 깜짝쇼
  • 경남일보
  • 승인 2014.06.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카시
[차민기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샐러리맨의 깜짝쇼

 

긴 낮의 권태를 손톱으로 깎다가
조각 하나 하늘에 붙여 놓고

사무실로 내려오다

-황영자 <샐러리맨의 깜짝쇼>



빠듯한 봉급으로 가족을 부양하고 정해진 세금을 꼬박꼬박 내고 여기저기 집안 대소사에 사람노릇 하느라 봉투 몇 개 부치고 나면, 금세 축이 나는 월급쟁이들의 나날살이. 그래도 쪼개고 쪼갠 얼마쯤은 집 마련을 위해 기약없이 모아가야 하는 생이다. 일에 쫓기고 상사에 쫓기고 경쟁자에 쫓기다 보면, 어느 새 저무는 생의 끝자락. 물컹하니 베어 물리는 허허로움. 젊은 한때의 꿈 조각들이 오래된 퍼즐판마냥 듬성해져 버려 그 형체조차 알아볼 수 없는 난장과도 같은 일상. 그 일상 속에 배어든 풍경 한 쪽에 찾아든 꿈 조각 하나.

/차민기·창신대학교 외래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