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민기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짝사랑
[차민기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짝사랑
  • 경남일보
  • 승인 2014.10.1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카시
 


오랜 일기장 갈피 속에서 20년을 곱게 견딘 은행잎 하나와 단풍잎 하나를 발견한 날이 있었다. 20년 전 어느 가을날, 어디에서인지 모르지만 그땐 제각각의 빛깔로 환했을 그 이파리들이 묵은 일기장 속에선 모든 빛깔들을 지우고 한빛으로 곱게 늙어 있었다.

사람의 일도 그러할까. 저마다 각기 다른 빛깔과 향기들로 쉽사리 하나가 되지 못하고 애면글면, 애만 태우던 사랑. 그 환한 마음이 들킬세라 세월의 갈피 속에 꼭꼭 쟁여 두었다가 행여 잊을세라 짬짬이 혼자서 몰래 들추어보기만 하는 사랑. 그렇게 세월이 지나면 그 세월 속에서 빛깔과 향기들을 다 떨구고 한빛으로 곱게 늙어갈, 아~ 사랑이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