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강홍의 경일시단] 그릇에 관한 명상 (이지엽 시인)
[주강홍의 경일시단] 그릇에 관한 명상 (이지엽 시인)
  • 경남일보
  • 승인 2015.05.03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릇에 관한 명상 (이지엽 시인)


흙과 물이 만나 한 몸으로 빚어낸 몸

해와 달이 지나가고 별 구름에 새긴 세월

잘 닦인 낡은 그릇 하나 식탁 위에 놓여 있다



가슴에 불이 일던 시절인들 없었으랴

함부로 부딪혀 깨지지도 못한 채

숨 막혀 사려 안은 눈물, 붉은 기억 없었으랴



내가 너를 사랑함도 그릇 하나 갖는 일

무형으로 떠돌던 생각과 느낌들이

비로소 몸 가라앉혀 편안하게 잠이 들 듯



모난 것도 한때의 일 둥글게 낮아질 때

잘 익은 달 하나가 거울 속으로 들어오고

한 잔 물 비워낸 자리, 새 울음이 빛난다



* 흙이었다가 물이었다가 시간을 조제하여 잉걸불로 견딘 그릇하나.

물도 사랑도 둥글게 담그지는 식탁위에 앙징하다.

파편을 내재한 그러나 유순히 지킨 일상들이 한 잔의 물처럼 낮다.

함부로 깨어지지 못하는 사랑이 게워진 빈자리. 울음이 채워져 있는 임자의 빈 그릇.

(주강홍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