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비주얼창
[비주얼창] 토종민들레
박도준  |  djp1@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1.15  22:31: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길을 가다 귀한 토종 민들레를 만났다. 민들레 하면 우리들에게 떠오르는 이미지는 토종 민들레가 아닌 서양 민들레이다. 발에 밟히고 눈에 띄는 모든 것들이 대부분 서양 민들레이기 때문이다. 토종 민들레는 봄에 한번만 번식한다. 일제의 온갖 고문에도 입을 열지 않았던 독립투사처럼, 지조 있는 조선의 선비처럼 꽃받침이 뒤로 휘지 않는다. 꽃받침이 뒤로 휘는 서양 민들레는 봄부터 가을까지 닥치는 대로 번식하며 돈이 있는 곳에 사람이 몰리듯 흙냄새만 나면 뿌리를 내린다. 예쁘장한 서양 민들레가 판치는 세상에서 토종 민들레는 민들레의 대명사 자리를 내어 주고 희귀성에 따라 조선 또는 한국민들레로 불려져야 할 판이다. 선비정신을 가진 정치인을 만나기 힘든 것처럼 토종 민들레를 찾기도 하늘의 별따기이다.
 
민들레
[비주얼창] 토종민들레
박도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