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창] 토종민들레
[비주얼창] 토종민들레
  • 박도준
  • 승인 2015.06.0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을 가다 귀한 토종 민들레를 만났다. 민들레 하면 우리들에게 떠오르는 이미지는 토종 민들레가 아닌 서양 민들레이다. 발에 밟히고 눈에 띄는 모든 것들이 대부분 서양 민들레이기 때문이다. 토종 민들레는 봄에 한번만 번식한다. 일제의 온갖 고문에도 입을 열지 않았던 독립투사처럼, 지조 있는 조선의 선비처럼 꽃받침이 뒤로 휘지 않는다. 꽃받침이 뒤로 휘는 서양 민들레는 봄부터 가을까지 닥치는 대로 번식하며 돈이 있는 곳에 사람이 몰리듯 흙냄새만 나면 뿌리를 내린다. 예쁘장한 서양 민들레가 판치는 세상에서 토종 민들레는 민들레의 대명사 자리를 내어 주고 희귀성에 따라 조선 또는 한국민들레로 불려져야 할 판이다. 선비정신을 가진 정치인을 만나기 힘든 것처럼 토종 민들레를 찾기도 하늘의 별따기이다.
 
민들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