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비주얼창
[비주얼창]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
박도준  |  djp1@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1.15  22:29: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폭염도 한풀 꺾인 여름, 사천 초전공원 옆 못에는 연꽃들이 꽃망울을 터트려 우아한 자태를 뽐내고 있습니다.

탁한 물과 진흙 속에서 자라면서도 맑고 깨끗한 꽃을 피우는 연꽃을 보면 갓난이의 뽀얀 살결도, 첫 사랑의 연인도, 할머니의 미소도 떠오릅니다.

그리고 서정주님의 시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가 생각납니다.

이별이게,

그러나

아주 영 이별은 말고

어디 내생에서라도

다시 만나기로 하는 이별이게,

 

연(蓮)꽃

만나러 가는

바람 아니라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 

 

그렇게 살다 가고 싶습니다.

박도준 편집부장

 

초전공원 연꽃
 

박도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