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창]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
[비주얼창]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
  • 박도준
  • 승인 2015.08.31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도 한풀 꺾인 여름, 사천 초전공원 옆 못에는 연꽃들이 꽃망울을 터트려 우아한 자태를 뽐내고 있습니다.

탁한 물과 진흙 속에서 자라면서도 맑고 깨끗한 꽃을 피우는 연꽃을 보면 갓난이의 뽀얀 살결도, 첫 사랑의 연인도, 할머니의 미소도 떠오릅니다.

그리고 서정주님의 시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가 생각납니다.

이별이게,

그러나

아주 영 이별은 말고

어디 내생에서라도

다시 만나기로 하는 이별이게,

 

연(蓮)꽃

만나러 가는

바람 아니라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 

 

그렇게 살다 가고 싶습니다.

박도준 편집부장

 

초전공원 연꽃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