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칼럼
[농업이야기] ‘앵미’, 잡초성벼 이야기김영광 (경남농업기술원 작물연구과)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6.12  21:20: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김영광 경남농업기술원 작물연구과


논에서 자라는 똑 같은 벼이면서 잡초 취급을 받는 벼가 있다.

다른 잡초가 다 그렇듯이 사람들이 그렇게 싫다고 뽑아내고 또 뽑아내도 땅속 깊은 곳에 숨어있던 놈들이 봄철 논갈이를 하면 표면가까이로 다시 올라와 싹을 틔워 농민들을 속상하게 한다. 바로 이놈들이 앵미라는 이름을 가진 잡초성 벼이다. 일반적으로 붉은색 종피를 가진 놈들이 많고, 요즘 재배되는 벼에 비해 키가 커서 일반벼 위로 이삭을 내밀며, 보리에서나 볼 수 있는 수염 같은 까락을 가진 놈들이 많아 한눈에 봐도 범상하지 않게 보인다. 탈립이 쉬워 콤바인으로 벼를 수확도 하기 전에 어느 틈엔가 땅위로 종족보존을 위한 씨앗들을 흩뿌려버린다. 고약한 놈들이다.

사람들의 품종개선 노력 덕분에 지금은 잡초 취급을 받는 녀석들이지만 알고 보면 아주 먼 옛날 조상님들이 재배하고 먹었던 벼란다. 많은 학자들은 오늘날 많이 먹는 황백색 종피를 가진 일반벼는 앵미의 돌연변이가 인류의 선택재배를 통해 주류가 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옛날에는 오늘날과 같이 벼를 흰쌀로 충분하게 도정할 수 없었고 앵미는 품질 면에서도 좋지 못한 특성을 나타내었다. 그래서인지 근세에 이르러 좋은 벼 품종이 개발 보급되면서 앵미는 잡초처럼 취급되어 피와 함께 제거되는 운명을 맞게 되었고 점차 그 자취를 감추어 버린 것으로 생각된다. 최근 직파재배 면적이 늘어나면서 앵미의 발생이 문제가 되고 있다. 제거의 대상이라는 관점에서는 큰 문제일 수 있지만, 귀한 생명력을 잃지 않고 다시 등장한 앵미가 반갑기도 하다. 현재는 잡초벼라는 오명을 쓰고 있지만, 언젠가 새롭게 부활해서 우리에게 도움을 주는 귀중한 유전자원으로 대접을 받게 될지 모른다. 앵미는 추위나 더위에 강한 녀석도 있고, 물속에서도 잘 견디는 놈도 있으며, 다양한 기능성을 가진 녀석들도 있다. 기후변화에 적응 가능한 벼 품종을 육성하거나 건강 기능성 식품을 개발하는데 요긴하게 이용될 수도 있다.

최근 일반벼와 앵미를 교배해서 뇌 활성화 성분이 일반 현미의 8배, 흑미의 4배가 들어 있어 뇌 대사를 촉진시켜 집중력과 기억력을 증진시키고 청소년의 성장·발육 촉진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졌으며 또 신장기능 촉진 작용으로 에너지 소비를 촉진시키고 혈당화 효소를 정상화시켜 당뇨병에도 효과적이라는 가바성분(GABA: Gamma Aminobutyric Acid)이 높은 벼 품종을 육성한 사례도 있다. 전남의 어떤 작목반에서는 폴리페놀 성분 함량이 높은 앵미를 기능성 쌀로 특화시켜 새로운 시장을 만든 곳도 있다. 가을들판에 불쑥 고개를 치켜들고 수염을 휘날리는 녀석들이 보이면 “저놈들이 앵미라는 녀석들이구나. 그래, 사라지지 않고 끈질기게 살아온다고 고생했다” 라는 격려의 말이라도 한마디 해 주길 바란다. 아마도 그들이 조금은 달라보일지도 모르겠다.
김영광 (경남농업기술원 작물연구과)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