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갤러리] 채집-새벽 월척예감(양인규)
[경일갤러리] 채집-새벽 월척예감(양인규)
  • 경남일보
  • 승인 2016.07.31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규 作 ‘채집-새벽 월척예감’.

 

[경일갤러리] 채집-새벽 월척예감(양인규)

△프로필=KIAF 및 화랑미술제 참가, 경상남도 및 대전광역시 초대작가, 심사위원 역임. 2016 한국현대미술조망전전, 2016 촉석회 새어울림전, 2016 몽갤러리 현대작가회 초대전 등 참여. 현재 경남현대작가회, 대전중견작가 사이전, 금동인전, 진주서양화작가회원.

△작가노트=참 무덥다. 내 설렘의 계절 7월이 이렇게 덥다면 8월을 어이 버틸꼬. 계절은 한 치 거스름 없이 가을의 문턱에서 계절의 향인 갈색으로 접어들 것이다. 시골 농가는 매미소리로, 한 여름의 새벽 연못은 여름의 서곡으로 뒤덮였다. 빼꼼한 실구름, 안개빛 수초 머금은 물가와 새벽 하늘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계절의 소리가 그만이다. 여름을 만끽하니 시간이 더 없이 평화롭다. 시원하고 좋은 곳을 찾아다니겠다고 기웃거렸다면 절대 느낄 수 없었을 일상이리라. 집에서 가져온 고물 선풍기의 날개가 잘 돌아가니 그 바람에도 감사한 나날이다.



 

양인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