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포토에세이
[비주얼창] 밤에 핀 남강변 코스모스
박도준 기자  |  djp1@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9.26  20:35:5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비주얼창] 밤에 핀 남강변 코스모스

한밤, 운동 삼아 진주시 하대동 남강 둔치를 거닐다 밤에 피어 있는 코스모스를 만났다. 밤이슬을 맞으면서 몸이 무거워지고 있었다. 코스모스는 두 얼굴을 하고 있다. 가수 김상희가 노래한 ‘코스모스 피어 있는 길’ 가사처럼. 낮에는 ‘코스모스 한들한들 피어있는 길/향기로운 가을길을 걸어갑니다’는 노랫말처럼 하늘거리는 여인이 된다. 그러나 밤이 되면 ‘기다리는 마음같이 초조하여라…길어진 한숨이 이슬에 맺힌’ 것처럼 힘겨워한다. 강 건너 종합운동장과 혁신도시의 가로등이 남강물에 비치어 청사초롱을 들고 축제를 즐기는 듯한 풍경과는 대조적이다. 사물을 바라보는 사람의 마음에 따라 달리 해석되기도 하지만….

박도준 (편집부장)

 
비주얼창 코스모스
[비주얼창] 밤에 핀 남강변 코스모스
박도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