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특집 > 경남문단, 그 뒤안길
강희근 교수의 慶南文壇, 그 뒤안길(400)<160>의로운 시인 윤동주와 경남의 인연(1)
김귀현  |  k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17  22:51: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시인 윤동주(1917.12~1945.2)는 예언자적 저항시인이라 불리기도 하고 민족시인이라 불리기도 하는 의로운 시인이다. 그는 북간도 명동촌에서 태어났고, 중학교 입학할 무렵에 용정으로 이사 가서 일제 만행으로 일본 후쿠오카 감옥에서 살인 주사를 맞고 순국할 때까지 주소지는 그 북간도 용정이었다. 우리가 조두남의 ‘선구자’를 많이 부르고 있는데 그 제목은 본래 ‘용정의 노래’였다. 윤동주의 무덤은 지금 그 용정 교회묘지에 있다.

그러니까 윤동주는 경남과는 거리가 먼 인연으로 여겨질 수 있다. 기껏해야 연희전문학교를 졸업하고 일본으로 유학을 떠날 때 부산항을 이용하여 현해탄을 건넌 정도의 인연이라면 인연일 것이다. 그런데 최근 ‘동주’라는 영화가 나오고 첫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1948)가 출간될 때 그 원고를 정병욱 교수가 보관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지면서 정병욱 교수가 경남 출신이라는 점이 부각되기 시작한 것이다.

정병욱(1922~1982) 교수는 진주정씨들이 모여사는 경남 남해군 설천면에서 태어나 경남사범(진주사범 전신)을 나온 아버지의 첫 부임지인 거제로 가서 유아기를 보냈다. 그뒤 6살에 하동군 금남면 덕천리로 이사하여 그곳에서 초등학교를 졸업했다. 그런 연고로 정병욱 교수의 이력에는 출생지가 어김없이 하동으로 찍혀 있다. 정교수는 중학교를 부산 동래중(중고 통합)학에서 마치고 연희전문학교에 진학했다. 이 연희전문 1학년때 기숙사 생활을 하면서 2회 선배 윤동주를 만난 것이다. 그러니까정병욱의 정서는 하동정서와 동래정서가 결합되어 있는, 외곬 고향이라는 보편적 향수와는 다른 좀 복잡한 성질을 띤다. 거기다 남해와 거제라는 바다 이미지가 거들어 주는 정서, 이런 것이 어쩌면 학자쪽보다 동주처럼 문학을 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느낌을 갖게 한다.

정병욱교수는 국문학 연구의 제1세대 학자로 유명하다. 부산대 교수, 서울대 교수를 거쳤다. 저서로 ‘국문학산고’, ‘한국고전시가론’, ‘한국고전의 재인식’, ‘한국의 판소리’, 편저로 ‘구운몽’, ‘배비장전’, ‘옹고집전’ 등이 있다.

윤동주와의 인연은 정교수가 연희전문학교 입학하고 기숙사 생활을 하면서부터 시작된다. 정병욱은 ‘잊지 못할 윤동주의 일들’(나라사랑 23집)에서 그 과정을 살피고 있다.

“내가 동주를 알게 된 것은 연희전문학교 기숙사에서였다. 그는 연희전문에서 나의 두 반 위인 상급생이었고 나이는 다섯살이나 위였다. 그는 나를 아우처럼 귀여워해주었고, 나는 그를 형으로 따랐다. 기숙사에 있으면서 식사시간이 되면 으레 내 방에 들러서 나를 이끌어나가 식탁에 마주 앉았기로 나는 식사시간이 늦어도 그가 내 방에 노크할 때까지 그를 기다리곤 했었다.”
김귀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